대전지역 제조기업, 코로나19로 경영환경 '적신호'
대전지역 제조기업, 코로나19로 경영환경 '적신호'
  • 김강중 기자
  • 승인 2020.04.03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상의, 올 2/4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BSI) 조사 '70'
BSI지수 추이 / 대전상공회의소 제공
BSI지수 추이 / 대전상공회의소 제공

올 2/4분기 중 대전지역 제조업체 경영환경이 코로나19로 크게 어려울 것으로 전망됐다.

대전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최근 지역 제조업체 300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 2/4분기 기업경기 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기업경기실사지수(BSI가 지난 1/4분기 보다 11포인트 하락한 '70'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에서 '코로나19'에 따른 국내 불안심리와 내수위축, 북미와 유럽지역 코로나19 확진 증가에 따른 소비 수요 감소 등으로 인해 지난 1분기 기업경기실적 지수 역시 '60'으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어 2/4분기 기업경기전망도 IMF 외환위기 때와 같이 체감경기가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부문별 전망지수 집계 결과, '매출액(70)', '영업이익(65)', '설비투자(90)', '자금조달 여건(68)' 지수 모두 기준치 100보다 크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지역 제조사들의 경영상 어려움이 클 것으로 예측됐다.

설문 기업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부정적 영향을 받았는지'에 대해 70.6%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또 코로나19로 인한 기업의 애로사항으로는 '내수위축에 따른 매출 감소'가 48.2%, '수출 감소'와 '중국산 부품·자재조달의 어려움'이 각각 27.1%, '자금 경색' 16.5%, '방역물품 부족' 14.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사스 메르스 등 '과거 전염병 사태와 코로나19로 인한 산업현장의 피해 정도'를 묻는 질문에 58.8%가 '미치는 영향이 더 크다'고 답했다.

이는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된 데다 복잡한 글로벌 공급망으로 인해 국가 및 기업 간 의존성이 커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올해 코로나19 여파 속 고용계획 실행 여부에 대해서는 34.1%가, 설비투자와 관련 44.7%가 '당초 계획보다 줄일 것'이라고 응답, 고용과 투자 축소가 이러질 전망이다.

코로나19 피해 최소화와 경제회복을 위해 가장 필요한 정책과제로는 72.9%가 '금융 및 세제 지원'을 꼽았다.

이어 '기업 조사(공정거래, 세무조사 등) 유예'(32.9%), '조업재개(교역)를 위한 외교적 노력'(31.8.%), '내수·관광 회복을 위한 인센티브'(24.7%), '서비스·신산업 관련 규제개혁'(17.6%), '기타'(1.2%) 순으로 집계됐다.

대전상의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지역 제조사들의 매출이 감소하면서 투자와 고용이 크게 위축될 것으로 우려된다."면서 "정부와 지자체가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무이자 대출, 법인세·지방세 감면, 국가, 지자체 소유 건물 임차 중소기업에 대한 임대료 감면 등 파격적인 기업규제 완화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BSI는 100 이상일 때는 경기가 전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것을 의미하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이다.
 

대전상공회의소 전경
대전상공회의소 전경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