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유적 탐방] 충주 미륵리 오층석탑 - 충북 충주
[문화 유적 탐방] 충주 미륵리 오층석탑 - 충북 충주
  • 박기봉 기자
  • 승인 2020.04.02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 미륵리 오층석탑

보물 제95호 (1963. 1. 21 지정), 충북 충주시 수안보면 미륵리 56번지


높이 6m의 오층석탑으로 그 자리에 있던 바위를 받침돌과 기단을 만든 후 초층탑신석을 올려 놓았다.

바위 안쪽은 파내어 만든 기단 면석 한 면이 직각을 이루지 못하고 일그러져 있는 점이 흥미롭다.

이 곳에는 고려시대의 석불과 석굴이 만들어졌던 흔적이 남아 있고, 그 앞쪽에 석등과 더불어 이 석탑이 남아 있다.

기단 하부는 자연석에 가까운 네모난 돌로 특별하게 장시기을 하지 않았으며, 그 위로 기단의 맨윗돌이 올려져있다.

탑신(塔身)은 1층 지붕돌이 2장일 뿐 몸돌이나 다른 지붕돌은 모두 1장의 돌로 되어 있다.

각 층의 몸돌에는 몸돌의 넓이에 비하여 좁은 기둥을 모서리에 새겼다.

지붕돌은 급격하게 좁아져 석탑 전체의 균형과 미관을 손상시키고 있다.

지붕 밑면의 받침은 5단이지만 추녀가 짧아서 6단인 것처럼 보인다.

처마는 수평이고 지붕돌의 경사는 매우 급한데 귀퉁이의 치켜올림은 거의 없는 편이다.

탑의 꼭대기에는 머리장식으로 노반(露盤:머리장식받침)과 복발(覆鉢:엎어놓은 그릇모양의 장식)이 남아 있는데, 정상에는 머리장식의 중심을 지탱하기 위해 세운 긴 쇠꼬챙이모양의 찰간(擦竿)이 남아있다.

5단의 지붕돌 밑면받침과 직선의 처마는 신라시대 석탑의 양식을 따른 것인데, 지붕돌의 급경사와 형식적인 기둥새김 등으로 보아 고려시대에 세워진 탑으로 보인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