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복기왕 아산갑 후보, 21대 총선 후보 등록
더불어민주당 복기왕 아산갑 후보, 21대 총선 후보 등록
  • 이용환 기자
  • 승인 2020.03.26 13:42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시장과 원팀(One Team)을 이뤄 거침없이 소통할 수 있는 새로운 국회의원 필요" 강조
더불어민주당 복기왕 아산갑 후보가 4.15총선 후보등록 첫날인 26일 아산시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하여 후보등록 서류를 제출하고 있다. / 복기왕 후보 제공
더불어민주당 복기왕 아산갑 후보가 4.15총선 후보등록 첫날인 26일 아산시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하여 후보등록 서류를 제출하고 있다. / 복기왕 후보 제공

더불어민주당 복기왕 아산갑 후보는 4.15총선 후보등록 첫날인 26일 아산시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하여 후보등록을 마치고 본격 선거운동에 나섰다고 밝혔다.

복 후보는 “이번 총선은 국가적으로나 아산시에 매우 중대한 선거라”고 언급한 후 “기필코 승리하여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 세력의 부활을 막겠다”면서 “지금은 아산 발전에 너무나 중요한 시점으로 대통령, 시장과 원팀(One Team)을 이뤄 거침없이 소통할 수 있는 새로운 국회의원이 필요하다”며 “누가 아산발전의 적임자인지 현명하게 가려 선택해달라”고 호소했다.

복 후보는 아산 지역발전 공약 1호로 ‘아산세무소 온양 원도심 이전 신축’을 제시했다. 아산세무서는 복 후보가 시장 재임시절 기업인들과 아산시민들의 서명운동 등을 통해 유치하고 온천지구내 부지까지 마련했지만, 지난 2년간 진행되지 않았던 점을 지적하면서 원도심내로 반드시 유치하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복 후보는 그 간의 잘못된 정치를 바꾸기 위한 정치 개혁의 공약으로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도입을 내놓았다. 복 후보는 “대통령은 탄핵이 있고, 단체장과 지방의원은 주민들이 소환할 수 있지만, 유독 국회의원만 한번 뽑히면 4년 동안 끄덕 없이 특권과 갑질을 행태를 할 수 있다”면서 “이를 근절하기 위해서는 국민 소환제를 도입, 국민들이 파면시킬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복 후보는 “4·15 총선을 앞두고 코로나19 위기를 틈타 박근혜 전 대통령이 ‘거대 야당(미래통합당) 지지’를 지시하고, 미래통합당 황교안은 ‘천금 같은 말씀’이라고 호응하며, 심지어 박근혜 석방까지 주장하는 등 지금 시기는 과거 탄핵 이전으로 돌아가고 있어 심각한 위기 상황이라”고 우려한 후 “우리 국민들은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결코 잊지 않고 이번 총선에서 20대 국회를 심판하고 국정농단세력의 부활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san 2020-03-27 10:43:04
응원하고 지지합니다 화이팅 ~^^

sochan 2020-03-26 16:43:51
화이팅 응원합니당~~!!

심인 2020-03-26 14:11:59
승리해주셔요!

아산사랑 2020-03-26 14:05:19
복기왕후보의 승리를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