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통당' 대전 유성을 김소연 예비후보 '매크로 조작' 의혹 제기
'미통당' 대전 유성을 김소연 예비후보 '매크로 조작' 의혹 제기
  • 김강중 기자
  • 승인 2020.03.12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공유공간 위탁업체 페이스북에 외국인 집단 '좋아요'…'대전판 드루킹인가'
미통당 대전 유성구을 김소연 예비후보가 12일 시의회 기자실에서 시가 추진하는 청년공간에서 민간위탁금 지원비로 SNS 페이지 계정에 허위실적을 만들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미통당 대전 유성구을 김소연 예비후보가 12일 시의회 기자실에서 시가 추진하는 청년공간에서 민간위탁금 지원비로 SNS 페이지 계정에 허위실적을 만들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대전시가 2018년부터 추진하는 청년공간에서 민간위탁금 지원사업비로 소셜네트워크 페이지 계정에 허위실적을 만들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미래통합당 대전 유성구을 김소연 예비후보는 12일 시의회 기자실에서 "지난 2018년 6월부터 대전시로부터 위탁사업을 받아 운영하고 있는 청년공유공간 '청춘나들목'이 페이스북 페이지 계정에서 외국인들이 '좋아요'를 클릭한 부분이 프로그램을 이용한 실적 부풀리기를 했다"고 주장했다.

김 예비후보는 "위탁업체가 운영하고 있는 '청춘나들목' 페이지를 보면 2018년 6월부터 12월까지 게시물의 '좋아요' 개수가 120~200여개에 달하는 반면, 2019년부터는 10개 이내였다"면서 "2018년도 게시물에 '좋아요'를 클릭했던 사람들은 90% 이상이 외국인이었다"며 당시 게시물의 증거물을 제시했다.

이어 "한국인들로만 집중돼 '좋아요'가 120여개씩 달린 게시물도 더러 있었으나, 대부분 프로필 사진도 없었고 게시물도 비공개이거나 수년 전 게시물들만 있는 '비활동 계정' 또는 '해킹계정', '가계정'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또 "보통 '좋아요'의 개수가 많으면 댓글도 더러 나온다. 그런데 이 게시물에서는 댓글을 찾아볼 수가 없는 등 합리적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페이스북이 2019년부터 가계정 등을 이용한 메크로 프로그램의 진입을 하지 못하도록 막으면서 대부분 사라졌었다"며 "전문가 집단 사이트에서 1일 5만 원에서 20만 원까지의 금액으로 '좋아요' 숫자를 늘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청춘나들목 위탁업체는 페이스북 계약을 체결할 당시 보통의 '관리대행'이 아닌, '좋아요' 실적으로 견적서를 받았었다. 이 업체가 2018년 7월에 '청춘나들목'에 제출했던 견적서에 'SNS 홍보 마케팅 페이스북 좋아요 400개'가 품목으로 적혀 있었다.

이 위탁업체는 각종 행사에 따른 SNS홍보비로 2018년 12월에만 11건에 총 610만 원을 해당 업체에 지급했다는 것.

김 예비후보는 "코로나19로 소상공인들이 극심한 어려움에 처해 대출금도 연체되는 상황에서 청년 사회적기업은 청년공간을 위탁받아 ▲일자리 창출지원 7000여만 원, ▲사업개발비 3150만 원, ▲두드림 일자리 3597만원 등 총 1억4000여만 원을 별도로 지원받았다"고 폭로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