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양홍규 대전 서구을 예비후보, '이색공약 3종 세트' 발표
미래통합당 양홍규 대전 서구을 예비후보, '이색공약 3종 세트' 발표
  • 이용환 기자
  • 승인 2020.03.11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물 그라피티 거리·생활 권역 내 반려동물 놀이터·AR동물원 등
"도시 재생의 손꼽히는 사례인 독일의 할레시를 벤치마킹하여 명물 그라피티 거리 조성할 것"
미래통합당 양홍규 대전 서구을 예비후보는 11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명물 그라피티 거리·생활 권역 내 반려동물 놀이터·AR동물원 등 이색 공약 3종 세트를 제시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미래통합당 양홍규 대전 서구을 예비후보는 11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명물 그라피티 거리·생활 권역 내 반려동물 놀이터·AR동물원 등 이색 공약 3종 세트를 제시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미래통합당 양홍규 대전 서구을 예비후보는 11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명물 그라피티 거리·생활 권역 내 반려동물 놀이터·AR동물원 등 이색 공약 3종 세트를 제시하며, 유권자 표심잡기에 나섰다.

양 예비후보는 “베를린 이스트사이드에서 유명한 ‘형제의 키스’라는 작품은 매년 1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는 명소로 꼽힌다”고 전제한 후 “그라피티를 활용한 도시 재생의 손꼽히는 사례인 독일의 할레시를 벤치마킹하여 명물 그라피티 거리를 조성하겠다”면서 “지역주민 분들의 의견이 우선이고, 지역 경제 활성화와 도시 관광 요소 등을 다각도로 고려할 것이라”며 용문동·탄방동 등 이외에도 대상 지역을 넓혀 나갈 수 있다는 점을 밝혔다.

양 예비후보는 이어 생활 권역내 반려견 놀이터 설치에 대해 “대전시민 열 명 중 한 명이 반려동물을 기르고 있으나, 노상 배변으로 논란이 많고 비싼 병원비와 의료 정보 부족 등 대전은 반려동물과 생활하기에는 불편한 도시라”고 지적한 후 “뉴욕이나 호주의 거의 모든 공원에는 ‘Dog Run’(반려동물 놀이터)이나 ‘Dog Park’ ‘Off-leash Area’(목줄을 채우지 않아도 되는 구역)이 있어 반려견에 목줄을 채우지 않고 풀어둘 수 있지만, 우리는 반려동물과 함께 산책을 나서려면 개 물림 사고로 인한 사회적 불안과 갈등 때문에 어디를, 어떻게 가야 할지 막막하다”고 정책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양 예비후보는 “인도의 간디는 ‘한 나라의 위대성과 도덕성은 동물들을 다루는 태도로 판단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면서 “반려동물 1천만 시대를 맞아 건강한 반려동물 문화를 조성하고 반려인과 함께 행복한 세상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양 예비후보는 “보라매공원, 둔지미 공원, 샘머리공원, 시애틀 공원 등 도심 공원을 ‘AR(증강현실) 동물원’ 및 ‘팝업 놀이터’로 만들겠다”고 강조한 후 “‘AR 동물원’은 대형 통신사와 협약을 맺고 지역내 공원 부지 등을 제공하는 대신 각종 동물들을 AR에서 만날 수 있는 서비스라”면서 “도심 곳곳에 상상력을 키우고, 모험심도 충전할 수 있는 팝업 놀이터를 만들겠다”며 “이 놀이터는 떴다 사라진다는 뜻을 가진 ‘Pop-up’과 ‘놀이터(Playground)’의 합성어로 기존 지면에 고정된 놀이터가 아닌 정해진 장소와 도구에 간섭받지 않는 새로운 형태의 놀이터를 의미한다”고 피력했다.

한편, ‘긁다, 긁어서 새기다’라는 뜻의 이탈리아어 ‘graffito’에서 유래한 그라피티(graffiti)는 단순한 아마추어 벽화 그림 수준을 넘어 길거리 미술의 총아로 떠오르고 있으며, 특히 독일 할레의 란드스베어거 길은 현존하는 그라피티 예술의 정점을 찍은 곳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