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총선 D-50] 미래통합당 대전시당 전략 및 각오
[21대 총선 D-50] 미래통합당 대전시당 전략 및 각오
  • 뉴스티앤티
  • 승인 2020.02.25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티앤티는 21대 총선 D-50일을 맞이해 충청권 각 정당의 시·도당위원장에게 인터뷰를 요청, 총선과 관련한 전략과 각오를 들어보았다.

※ 당해 인터뷰는 서면으로 진행됐으며, 보도 순서는 답변 순이다.

이장우 미래통합당 대전시당위원장 / 미래통합당 대전시당 제공
이장우 미래통합당 대전시당위원장 / 미래통합당 대전시당 제공

4.15 총선이 이제 50일 남았다. 이번 총선에서의 이슈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부의 오만불통에 대한 심판이다.

서민들의 생활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경제와 민생파탄을 비롯해 외교, 안보뿐만 아니라, 최근 발생한 ‘코로나 19’사태로 인한 질병관리까지, 대한민국은 지금 어느 하나 제대로 된 것이 없다. 이는 문재인 정권의 총체적인 무능과 오만, 독선에서 비롯된 것으로 이번 총선의 최대 화두는 문재인 정권의 심판이 될 것이다.

 


현재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코로나19가 이번 총선에서 어떤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하나?

정부의 안일한 대처로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정부는 확진자의 감염경로도 제대로 밝혀내지 못한 채 그저 뒷수습하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어, 국민들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대통령의 조기 종식 발언을 철석같이 믿었던 국민들은 그저 허탈한 심정으로 정부에 대한 분노를 억누른 채 하루하루 힘겹게 버티고 있는 실정이다.

우리 국민들은 간절한 마음으로 코로나 종식을 바라고 있는 만큼, 정부의 대처 결과에 따라 총선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다소 미칠 것으로 생각한다.

 


시당이 꼽는 지역 현안은 무엇인가?

우리 대전은 그 동안 타 시도에 비해 상대적으로 홀대 받아왔다.

장‧차관 인사와 함께 예산을 비롯한 각종 공모사업에서 낙방하는 등 문재인정부 들어 우리 대전은 홀대를 넘어 패싱 수준에 이르기까지의 상황에 직면했다.

특히,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의 모든 시도에 지정된 혁신도시가 대전과 충남에는 지정되는 않은 상황에서, 이를 위한 시민들의 간절한 요구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전 총리는 혁신도시 지정을 미뤄왔다.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은 우리 충청권의 발전과 함께 국가균형발전 측면에서도 반드시 필요한 것으로 우리 지역 최대 현안으로 꼽을 수 있을 것이다.

 


시당의 4.15 총선 전략은 무엇인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지난 지방선거에 이르기까지 대한민국은 중앙정부를 비롯한 지방정부와 지방의회 모두 민주당 일색이다.

그로인해, 정권에 대한 견제 기능은 상실했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의 몫으로 돌와왔다.

미래통합당은 브레이크 없는 문재인정권 하에서 자행된 각종 부조리를 국민들에게 소상히 밝힐 것이다. 또, 국민과 함께 그것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

 


4.15 총선에 임하는 각오를 밝혀 달라.

대한민국은 지금 내적으로는 국론분열 상황에 이르렀으며, 외적으로는 국제적 고립상황에 직면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적폐 청산이라는 미명하에 대한민국을 둘로 나누는 것에도 모자라, 전통적 우방국에게도 등을 돌리며 대립한 나머지 국제적 고립을 자처했다.

미래통합당은 국민과 함께 이번 총선을 통해 문재인정권의 악행을 심판하고 국민화합과 자유대한민국을 굳건히 지킨다는 각오로 총선에 임할 계획이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