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단양의 아름다운 풍광에 스토리텔링을 더하다"
[여행] "단양의 아름다운 풍광에 스토리텔링을 더하다"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0.02.20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단양군이 관광명소에 얽힌 스토리텔링으로 그 재미를 더하고 있다. 사진은 도담삼봉 설경. / 단양군 제공
충북 단양군이 관광명소에 얽힌 스토리텔링으로 그 재미를 더하고 있다. 사진은 도담삼봉 설경. / 단양군 제공

충북 단양군이 관광명소에 얽힌 스토리텔링으로 그 재미를 더하고 있다.

단양군은 한 폭의 산수화 같은 풍경, 흥미진진한 레포츠를 즐길 수 있는 곳에 더해 오랜 역사만큼이나 잘 알지 못했던 감동적이고 재미있는 스토리가 많은 곳이다.

지난해 465만 명이 다녀가며 충북 최고의 인기관광지임을 다시 한 번 확인 시킨 단양의 ‘도담삼봉’은 KBS 드라마 <정도전>과 SBS <육룡이 나르샤>로 인해 일반 사람들에게도 친숙한 지명이다.

남한강 물결 한가운데 우뚝 솟아 있는 세 개의 봉우리가 상상하지 못했던 신비한 절경을 보여주며 이 풍광을 사랑했던 정도전은 ‘도담삼봉’의 ‘삼봉’을 따서 자신의 호를 삼았다고 전해져온다.

지금도 도담삼봉 전망대 오른편으로 도담삼봉을 지그시 바라보는 정도전의 동상을 만날 수 있으며, 어린 정도전의 총명함을 알 수 있는 도담삼봉 관련 이야기도 전해진다.

홍수로 인해 정선군에 있던 삼봉산(現 도담삼봉)이 단양으로 떠 내려와 세금을 요구하는 정선군에 우리가 원해서 받은 게 아니니 도로 가져가라고 해 세금 거두는 일을 포기하게 만든 일화는 재미있으면서 유쾌하기까지 하다.

강물에 비치는 봉우리와 삼봉 뒤편으로 펼쳐지는 도담마을의 아름다운 풍경에 반한 이가 또 있는데 바로 단양군수를 지낸 퇴계 이황선생이다.

도담삼봉의 아름다운 풍경을 시로 노래한 이황선생은 107수에 달하는 매화시를 쓸 만큼 매화를 사랑했으며 단양군수 재임시절 매화로 이어진 두향과의 사랑이야기도 전해진다.

구담봉의 장관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장회나루 전망대에는 거문고를 켜는 관기 두향의 동상과 허리춤에 매화꽃을 들고 선 퇴계 동상의 이야기를 담은 스토리텔링 공원이 지난 2017년 조성됐다.

단양팔경 중 ‘하늘에서 내려온 병풍’이라는 말이 실감날 정도로 압도적인 비주얼을 자랑하는 ‘사인암’에 얽힌 이야기도 있다.

사계절 내내 베스트샷을 건질 수 있는 장소로 많은 관광객이 찾는 사인암은 18세기 조선 식자층이 즐겨 찾던 국토답사 장소였다.

이인상, 정만석, 왕의 종친인 낭원군 등 조선 풍류객들이 바위에 글씨를 새겨 다녀간 흔적을 남겨 놓았는데 오늘날의 인증샷이라 할 수 있으며 ‘탄로가’로 유명한 고려말 대유학자인 우탁선생의 일화도 전해진다.

이외에도 단양마늘로 만든 만두, 통닭, 순대 등 먹거리로 이름나 단양팔경 다음 구경해야한다고 해서 이름 지어진 ‘단양구경시장’과, 온달과 평강의 로맨스와 온달장군의 비장한 전투 설화가 전해지는 ‘온달관광지’, 여름 홍수로부터 237명의 생명을 구한 한 어머니의 감동적인 이야기가 전해지는 ‘시루섬 이야기’ 등의 스토리는 여행을 더 재미있게 한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