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안철수 "대한민국의 중심 대전과 충청서 미래를 위해 싸우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한민국의 중심 대전과 충청서 미래를 위해 싸우겠다"
  • 박기봉 기자
  • 승인 2020.02.16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국민의당 대전시당 창당대회 개최
국민의당 대전시당이 16일 오후 2시 대전 용전동 선샤인호텔에서 창당대회를 개최한 가운데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박기봉 2020.02.16
국민의당 대전시당이 16일 오후 2시 대전 용전동 선샤인호텔에서 창당대회를 개최한 가운데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박기봉 2020.02.16

국민의당 대전시당이 16일 오후 2시 대전 용전동 선샤인호텔에서 창당대회를 가졌다.

대전시당 창당대회에 참석한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은 "창당대회를 준비한 당원 동지 여러분께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한 뒤, "4년 전 함께했던 이름 국민의당으로 담대한 도전의 길에 나섰다"며 "망가져가고 있는 우리 대한민국을 이대로 둘 수 없다는 절박감, 책임감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길을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4년 전 2월 2일 국민의당이 이곳 대전에서 창당대회를 가졌다. 3년 전에는 바로 이곳 대전에서 자랑스런 국민의당 대통령후보로 선출됐다"면서 "주요 정당의 창당이나 대선 후보 선출을 대전에서 한 것은 유래를 찾기 힘들다. 저희가 가진 대전과 충청권의 중요성과 상징성에 대한 우리의 진심, 그리고 충청권에 기반한 실용적 중도정치에 대한 믿음을 저희는 행동으로 증명했고, 앞으로도 그러할 것이라고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중도는 중간에 서는 것이 아닌 중심을 잡는 것"이라며 "대전은 대한민국의 중심이다. 대전이 중원으로 동서화합의 중심지가 되고 실용정치, 중도정치의 발원지가 된다면 우리 대한민국의 정치는 크게 바뀔 수 있고, 균열된 사회는 하나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16일 오후 2시 대전 동구 선샤인호텔에서 국민의당 대전시당 창당대회가 열린 가운데 참석자들이 구호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박기봉 2020.02.16
16일 오후 2시 대전 동구 선샤인호텔에서 국민의당 대전시당 창당대회가 열린 가운데 참석자들이 구호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박기봉 2020.02.16

안 위원장은 “이번 총선에서 기득권 양당 구도가 바뀌지 않는다면 21대 국회는 최악”이라며 “20대 국회보다 더 나쁜 국회가 되고, 먹고 사는 민생 문제는 더욱 심각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은 다른 두 당처럼 과거와 싸우지 않고 미래와의 대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전과 충청에서 이기는 정당이 전국에서 이기는 정당이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을 위해 투쟁하자! 우리의 아들 딸들을 위해 싸우자!"고 호소했다.

안 위원장에 이어 한현택 대전시당위원장은 "오늘은 국민의당이 다시 창당되는 기쁜 날"이라며, "국민의당은 오늘 창당하지만 2022년도 분명히 정권을 창출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16일 오후 2시 대전 동구 선샤인호텔에서 국민의당 대전시당 창당대회가 열린 가운데 한현택 대전시당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박기봉 2020.02.16
16일 오후 2시 대전 동구 선샤인호텔에서 국민의당 대전시당 창당대회가 열린 가운데 한현택 대전시당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박기봉 2020.02.16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