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장동혁 대전 유성갑 예비후보, 추미애 장관 수사·기소 분리 발언 날선 비판
자유한국당 장동혁 대전 유성갑 예비후보, 추미애 장관 수사·기소 분리 발언 날선 비판
  • 이용환 기자
  • 승인 2020.02.12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SNS에 "추해도 너무 추하고, 미워도 너무 밉고, 애 같아도 너무 애 같다" 질타
자유한국당 장동혁 유성갑 예비후보 / ⓒ 뉴스티앤티
자유한국당 장동혁 유성갑 예비후보 / ⓒ 뉴스티앤티

‘법조계의 장동건‘으로 통하는 자유한국당 장동혁 대전 유성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12일 추미애 장관의 수사·기소 분리 발언에 대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장 예비후보는 추 장관의 발언과 관련하여 자신의 SNS에 “정치적 사건에서 2중 방어막을 치겠다는 뻔 한 속셈이라”고 지적한 후 “수사 단계에서 내 입맛대로 못 해도 내 사람으로 포진된 기소 단계에서 확실히 막아보겠다는 것이라”면서“청와대 인사들이 일제히 검찰을 비판하고 나섰고, 조국은 페이스북에 박수를 보낸다는 글을 남겼다”며 “짜고 치는 고스톱이지만 너무 모양 빠진다. 곧 재판만 하는 판사, 판결만 쓰는 판사도 나올 판이라”고 꼬집었다.

장 예비후보는 이어 “검찰개혁한다더니... 청소한다더니 바지에 똥 싸고 뭉개고 있는 격이라”면서 “추해도 너무 추하고, 미워도 너무 밉고, 애 같아도 너무 애 같다”힐난했다.

한편, 장 예비후보는 지난 11일에도 자신의 SNS에 공소장 비공개에 대해 “이렇게 무리해서 꽁꽁 숨기고 싸매는걸 보면 악취가 진동하는 것은 분명하다”면서 “추 장관이 주장하는 첫걸음은 정권을 지키기 위한 몸부림이자 국민의 알권리를 후퇴시킨 뒷걸음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다음은 장 예비후보의 SNS에 올라온 추 장관의 수사·기소 분리 발언에 대한 게시글 전문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법무부는 2차 산업혁명이 한창이다.

수사와 기소를 분리하겠단다.

분업이 지나치면 오히려 효율이 떨어지고 사기가 저하된다.

그런데 효율이나 사기의 문제라면 다행이다.

이건 정치적 사건에서 2중 방어막을 치겠다는 뻔한 속셈이다.

수사 단계에서 내 입맛대로 못 해도 내 사람으로 포진된 기소 단계에서 확실히 막아보겠다는.

그러자 청와대 인사들이 일제히 검찰을 비판하고 나섰고, 조국은 페이스북에 박수를 보낸다는 글을 남겼다.

짜고 치는 고스톱이지만 너무 모양 빠진다.

곧 재판만 하는 판사, 판결만 쓰는 판사도 나올 판이다.

검찰개혁한다더니.... 청소한다더니 바지에 똥 싸고 뭉개고 있는 격이다.

추해도 너무 추하고, 미워도 너무 밉고, 애 같아도 너무 애 같다.

정권을 지키려는 몸부림에 나도 박수를 보낸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