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매서운 입춘(立春)한파에 겨울 절경 펼쳐진 '단양 소백산'
[여행] 매서운 입춘(立春)한파에 겨울 절경 펼쳐진 '단양 소백산'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0.02.06 09: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 눈꽃산행 '유혹의 손짓'
매서운 입춘(立春)한파가 찾아온 충북 단양군에 하얀 눈이 소복히 소백산 정상에 쌓이며 겨울 등산객들을 향해 유혹의 손짓을 하고 있다. / 단양군 제공
매서운 입춘(立春)한파가 찾아온 충북 단양군에 하얀 눈이 소복히 소백산 정상에 쌓이며 겨울 등산객들을 향해 유혹의 손짓을 하고 있다.
사진은 소백산 설경. / 단양군 제공

매서운 입춘(立春)한파가 찾아온 충북 단양군에 하얀 눈이 소복히 소백산 정상에 쌓이며 겨울 등산객들을 향해 유혹의 손짓을 하고 있다.

사계절 아름다운 풍광을 뽐내는 소백산이지만 진달래와 철쭉, 에델바이스가 피어나던 야생화 투성이의 ‘천상의 화원’이 겨울이면 하얀 눈의 ‘겨울왕국’이 되기도 한다.

바다의 산호초를 떠올리게 하는 상고대는 겨울 산의 순백미를 더 아름답게 빛내주며 군무처럼 일렁이는 운해(雲海)위로 솟아 오로는 일출은 감동적인 시 한편이 저절로 생각나게 한다.

특히 눈이 쌓인 소백산은 오르기 힘든 만큼 정상에서 바라보는 아름다운 경치가 보상을 톡톡히 해주기 때문에 설산 트래커들에게 큰 매력으로 다가온다.

올해는 겨울답지 않은 포근한 날씨로 어느새 산 아래 눈은 금세 녹았지만 산행을 시작하면 보이는 그늘진 곳에는 상고대와 나뭇가지에 달려 있는 눈송이가 하나 둘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

산 능선을 따라 죽령∼연화봉∼비로봉∼어의곡으로 이어지는 16.4㎞ 구간은 병풍처럼 펼쳐진 호반관광도시 단양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으며, 천동과 새밭에서 출발해 비로봉을 거쳐 반대편으로 하산하는 11㎞구간은 등산 동호인들에게 인기가 높은 코스다.

단양에서 소백산을 올라가는 데는 천동리 코스, 어의곡 코스가 있고, 죽령휴게소에서 출발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한편, 소백산 연화봉에는 국내 최대 규모의 우주 관측소인 국립천문대도 자리하고 있다. 천체 관측은 사전에 예약이 완료된 연구 관측자에 한해 가능하나, 일반 주민들을 위한 주간 시설견학도 오후 1시부터 시간을 정해 매일 6회 견학이 이뤄지고 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0-02-06 22:31:54
유교문화권의 24절기인 입춘(立春). 양력 2020년 2월 4일(음력 1월 11일)은 입춘입니다. 입춘때는 대문이나 기둥에 입춘대길(立春大吉)이나 건양다경(建陽多慶)등 좋은 글을 붙입니다. 종가집의 경우 입춘제(立春祭)를 하는 집도 있고, 입춘절식(立春節食)으로는 입춘일에 만들어 먹는 햇나물무침등이 있습니다.가을 절기인 유교 명절 중양절의 국화철, 유교문화 24절기인 상강 전후의 단풍철, 겨울절기인 입동.소설의 김장철, 따뜻한 음식과 간식을 많이 먹는 대설, 팥죽을 먹는 동지, 낚시.빙상놀이를 하는 소한.대한에 뒤이어 봄의 절기인 입춘. http://blog.daum.net/macmaca/28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