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대구·경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 반대 망언 규탄
대전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대구·경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 반대 망언 규탄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2.01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 반대 망언 규탄 성명 발표 / 대전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제공
대구·경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 반대 망언 규탄 성명 발표 / 대전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제공

최근 자유한국당 대구·경북 의원들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근거가 되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을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지 않고 폐기시키기 위해 뜻을 모았다고 언론에 보도된 가운데, 대전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의원들이 이를 강력히 규탄하고 나섰다.

대전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의원 일동은 지난 31일 성명을 내고 "우리 150만 대전시민 모두는 개탄을 금할 수가 없다"며 "그 동안 수많은 역경과 어려움 속에서도 대전시민 모두가 힘을 합쳐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을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해왔고 곧 있을 2월 임시국회에서 개정 법률안 통과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에서, 대구·경북지역 자유한국당 소속 일부 국회의원들이 ‘다 된 밥에 재 뿌리기’ 라도 하듯이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하여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에 대해 부정적인 발언과 의견을 서슴없이 내놓는 작금의 상황들에 대해 우리 대전·충남 주민 모두는 끓어오르는 분노를 참을 길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더욱이 대구·경북은 이미 혁신도시 지정을 통해 대구 12개, 경북 14개의 공공기관이 이전되어 정부 균형발전정책의 최대 수혜자임에도 불구하고, 이런 대구·경북지역 국회의원들로부터 이런 무책임한 발언들이 나온다는 것은 지역주의에 눈 먼 정략적 판단에 불과할 뿐만 아니라, 다가올 총선을 위한 선거용 발언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기에 우리 대전·충남 주민 모두의 실망과 분노는 더욱 더 끓어오르고 있다"고 분개했다.

대전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의원 일동은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을 통한 혁신도시 지정은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 균형발전을 목표로 하는 것인 만큼 지역간 갈등을 조장하는 대구·경북지역 자유한국당 소속 일부 국회의원들의 몰지각한 발언은 즉각 철회되어야 하며, 150만 대전시민과 220만 충남도민 모두에게 즉각 사죄하여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만일 또다시 특정 지역이나 특정 정당이 우리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에 반대하는 입장을 보인다면 우리 150만 대전시민은 다가올 4.15 총선에서 국민의 투표로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규탄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