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김윤기 유성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원자력연구원 강하게 비판
정의당 김윤기 유성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원자력연구원 강하게 비판
  • 이용환 기자
  • 승인 2020.01.30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가 주최한 핵도시 대전의 안전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에서 "재창설 수준의 뼈를 깎는 변화" 강조
정의당 김윤기 유성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9일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가 주최한 핵도시 대전의 안전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에서 연대 발언을 하고 있다. / 정의당 대전시당 제공
정의당 김윤기 유성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9일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가 주최한 핵도시 대전의 안전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에서 연대 발언을 하고 있다. / 정의당 대전시당 제공

정의당 김윤기 유성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대전시당위원장)는 29일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가 주최한 핵도시 대전의 안전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에서 한국원자력연구원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 예비후보는 “코발트, 세슘 등 방사성 물질이 방출되었는데, 하천에는 영향이 없다고 한다”고 운을 뗀 후 “지난 3년간 측정한 평균치 범주 안에 있으며 하천에 흘러들어가지는 않았다는 것이라”면서 “믿어주고 싶습니다. 관평천에 흘러 들어가면 대전은 물론 금강생태계 전체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재앙이라”며 “대전은 핵과 관련해 삼중의 어려움에 빠졌다”고 주장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어 “핵이라는 연료 그 자체가 갖는 위험성, 기술 맹신과 조직보위 논리로 시민들과 소통하려 하지 않는 원자력연구원의 경직된 태도, 거듭된 사고와 안이한 대처로 인해 걱정하던 시민들도 지쳐가고 있다”고 언급한 후 “원자력연구원은 그동안 말도 안 되는 사고가 수 없이 일어났지만, 누구 하나 책임지지 않았고, 시민들이 납득할만한 시스템의 변화도 없었다”면서 “이제라도 재창설 수준의 뼈를 깎는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끝으로 “원자력연구원이 스스로 그럴 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면 대전시가 강력한 의지를 갖고 나서야 한다”고 피력한 후 “법적 권한이 없어서 시민의 생명과 건강, 대전시의 안전과 지속가능성과 직접 관련 있는 일을 모른 척 할 것입니까?”라면서 “허태정 시장은 가능한 가장 강력한 행정적, 정치적 조치를 취해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며 “시민의 건강과 대전의 안전을 위해 못할 일이 없다는 의지를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원자력연구원 내 일부 시설에서 인공방사성핵종(세슘137, 세슘134, 코발트60 등)이 우수관을 통해 외부로 방출되었다고 밝힌 바 있으며, 지역 진보정당과 환경단체들은 원자력연구원을 강하게 성토한 바 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