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소방본부, 지난해 총 2193건 화재 발생…“부주의 유의해야”
충남도소방본부, 지난해 총 2193건 화재 발생…“부주의 유의해야”
  • 곽남희 기자
  • 승인 2020.01.28 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화재 통계 발표…5년 간 감소세지만, 화원 방치 여전히 큰 문제

 

충남지역에서 지난해 총 2193건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쓰레기 소각 등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45.6%로 여전히 높은 것으로 집계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28일 도 소방본부가 화재발생 현황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총 2193건의 화재로 198억 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이는 2018년 2605건보다 412건(15.8%), 2017년 2775건보다  582건(20.9%) 감소한 수치로, 최근 5년 동안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문제는 부주의로 인한 화재 발생률이 여전히 높다는 점인데, 실제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지난해 1000건(45.6%)을 차지했다.

2018년보다 부주의로 인한 화재는 212건(17.5%) 감소했지만, 쓰레기 소각이나 담배꽁초, 불씨·불꽃 등 화원 방치가 가장 큰 화재 원인으로 확인됐다.

이어 전기적 요인이 534건(24.3.6%), 기계적 요인은 328건(14.5%) 등으로 조사됐다.

장소별 화재 현황을 살펴보면 ▲ 주택 543건(24.8%) ▲ 차량 310건(14.1%) ▲ 임야 176건(8%) ▲ 동식물시설 137건(6.2%) ▲ 창고시설이 125건(5.4%) 등의 순이었다.

재산 피해액은 총 198억 2500여만 원으로 전년 256억 3800여만 원에 비해 22.6% 감소했다.

이는 화재건수 감소와 함께 공장 및 축사의 피해액이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처럼 도내 화재가 5년 동안 감소세를 이어갈 수 있었던 데에는 도 소방본부의 화재 예방·대응 체계개선이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특히 맞춤형 화재 예방 대책을 추진하는 동시에 의용소방대 마을담당제를 통해 화재를 미연에 방지한 것도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실제 도 소방본부는 화재가 집중되는 겨울철 화재 취약 대상에 대한 소방 특별조사와 간담회를 통해 경각심을 높였으며,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 화재 안전마을 조성, 다문화 가정 소방 교육 등을 실시했다. 

명절과 연휴 등에는 다중이용시설 등 화재 취약 대상에 대해 맞춤형 화재 예방 대책을 펼쳤다.

도 소방본부는 이와 함께 도내 4735개 마을에 의용소방대 마을담당제를 운영, 화목보일러 설치 주택 점검 등 화재 예방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도 했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이번 화재 분석 결과를 활용, 화재 예방을 위한 도민 홍보를 강화하고, 주택·공장·복합건축물 등 취약 대상에 대한 지속적인 화재 저감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 “겨울철은 사소한 부주의가 대형 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며 “화재 예방을 위해서는 도민의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