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설 명절 안전먹거리 확보에 만전
대전시, 설 명절 안전먹거리 확보에 만전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1.21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제조·가공업소 등 설 성수식품 유통판매업소 중점 기획감시
유통기한 경과제품 진열판매로 위반 적발된 제품들 / 대전시 제공
유통기한 경과제품 진열판매로 위반 적발된 제품들 / 대전시 제공

대전시 민생사법경찰과는 설 명절을 맞아 설 성수식품 식용유지류 등 제조·가공업소를 대상으로 지난 7일부터 기획수사를 실시해 식품표시광고법 및 식품위생법 위반 업체 3곳을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주요 위반내용은 ▲ 생산·작업일지 및 원료수불부 등 서류 미 작성 ▲ 표시사항 미표시 제품을 사용 목적으로 보관 ▲ 자가품질검사 미실시 ▲ 질병예방·치료에 효능이 있다는 허위·과대광고 ▲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진열 판매 위반 등이다.

대전시 민생사법경찰과 조사결과 동구 A업체는 생산작업 일지 등 서류를 작성하지 않고 참맛기름 제품을 제조해 3,600kg(일금 1,800만 원 상당)을 판매했다.

동구 B업체는 들깨기피가루를 제조·가공해 자가품질검사를 받지 않은 상태에서 1kg씩 포장해 음식점에 43kg(일금 30만 1,000원 상당)을 판매했고, 제품보관 냉장창고에 무표시 상태로 52kg을 보관하다 표시기준 위반으로 적발됐다.

 

무표시 제품 사용 및 보관으로 위반된 제품들 / 대전시 제공
무표시 제품 사용 및 보관으로 위반된 제품들 / 대전시 제공

특히, 서구 C업체는 건강기능식품을 판매하면서 영업장 옆 통로에 제품명을 표시하고 항암(종양)작용, 함염작용, 합병증예방 등 부당한 표시와 광고를 하면서 에버에퓨터버섯균사체 10박스(일금 567만 원 상당)판매하다 적발됐고, 유통기한이 경과된 차가버섯분말 등 11종을 판매대에 판매를 목적으로 진열 보관하다 현장에서 단속됐다.

대전시는 내달 말까지 기획감시 활동을 이어가 성수식품 뿐만 아니라 동절기에 시민들이 많이 찾는 식품을 중점 감시해 시민 건강과 생활안전을 위협하는 민생사범과 위험 요인을 사전에 제거할 방침이다.

김종삼 대전시 민생사법경찰과장은 “부정한 방법으로 공정한 경제 질서를 해치는 일부 업체로 인해 법을 지키는 업체가 손해 보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앞으로도 부정·불량식품 제조·판매하는 행위에 대한 수사를 확대해 식품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