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 "21대 국회는 일하는 개혁국회 구성" 역설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 "21대 국회는 일하는 개혁국회 구성" 역설
  • 박기봉 이용환 기자
  • 승인 2020.01.20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신년 기자간담회 개최하고, 20대 국회 평가와 21대 국회 역할 제시
"혁신도시 지정 국회에서 꼭 이루어 낼 것…지정 이후 이전 공공기업 검토 필요" 등 강조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조승래 위원장이 20일 오전 10시 용두동 시당 대회의실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20대 국회에 대한 평가와 21대 국회의 역할을 제히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조승래 위원장이 20일 오전 10시 용두동 시당 대회의실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20대 국회에 대한 평가와 21대 국회의 역할을 제히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조승래 위원장은 20일 오전 10시 용두동 시당 대회의실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21대 국회는 일하는 정당과 사람이 지금보다 훨씬 더 많은 일하는 개혁국회로 구성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조 위원장은 “지난 20대 국회는 대통령을 탄핵한 국회지만, 검경수사권 조정 등 (개혁 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통과)했지만 사사건건 개혁 입법이 발목 잡힌 국회로 기억될 것이라”고 운을 뗀 후 “21대 국회는 제헌의회에 버금가는 중대성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대한민국 새롭게 디자인하고 출발시킬 책임 있다”며 “20대 국회 과정에서 사사건건 발목을 잡고 툭하면 단식에 국회를 마비시킨 정당은 21대 국회에서 정치적 영향력을 줄이고 의석수를 줄여야 한다”고 자유한국당을 겨냥하면서 일하는 정당과 사람이 지금보다 훨씬 더 많이 있는 개혁국회 구성을 강조했다.

조 위원장은 이어 4.15 총선의 의미에 대해 “모든 선거는 모두 역사적 의미, 정치적 의미가 있지만 20대 선거가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7~8년을 평가하는 선거였고, 17대 총선은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탄핵된 상황에서 16대 국회의 탄핵이 국민적 동의를 얻을 수 있을 것인가를 묻는 선거로 치러지는 등 국민의 정치적 심판 같이 국면에 대한 판단 중심의 선거가 치러졌다”면서 “이번 국회의원 선거는 대한민국이 경제적발전이나 민주주의 성숙도 측면에서 놀란 만한 성취가 있는 상태에서 (정치) 시스템에 한계가 있는 것이 아니라는 국민적 판단 속에 대한민국을 미래로 어떻게 전진시켜 나갈 것인지 기존 시스템대로 작동해야 할 것인지 시스템을 바꿀 수 있느냐를 결정짓는 선거라”고 평가했다.

또한 조 위원장은 “이러한 부분에서 대전도 마찬가지로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이 2025년에 개통하고, 주요 도로망 계획이 2025년을 기점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대덕특구 리노베이션이 본격화 되는 것도 2025년으로 2025년은 대전에게 중요한 시점이 될 것이라”면서 “2020년은 2025년 이후 대전의 미래를 구체적으로 준비하는 한 해라는 관점에서 한국의 근본적인 변화와 지속가능한 발전, 민주주의의 성숙, 대전의 지속성장 등 한 단계 도약을 위해 민주당이 더 책임을 지고 일을 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감히 말씀드리고 그것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조 위원장은 끝으로 지역 이슈와 관련해 “중요한 화두는 지역 균형발전 문제 핵심인 혁신도시 문제이고, 지역의 여론을 응집 시키는 노력이 필요하며, 20대 국회에서 할 수 있는 제도적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언급한 후 “2월 (법안 처리를 위한) 국회 소집을 중앙당에서 고민하고 있고 대통령께서도 취지와 이런(혁신도시 대전 추가지정) 부분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는 점에서 혁신도시 추가지정에는 걸림돌은 없을 것이라”면서 “이제는 혁신도시 지정 이후 추가적인 공공기관 이전할 때 대전에 어떤 공공기관을 유치할 것인가 구체적인 고민으로 이동해야 할 때라”며 “어떤 공공기관을 이전해서 대전에 한 단계 도약을 위한 에너지원으로 삼아나갈 것인지, 대전의 산업구조 미래의 산업구조로 봤을 때 어떤 공공기관 유치가 좋을 것인지 심도 깊게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피력하며 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그 이후 공공기관 이전에 관련한 지역의 공동대응에 방점을 찍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대해 “충청남도나 대전에서는 혁신도시를 추가 지정해 달라는 식의 요구도 있는데, 그런 부분들은 앞으로 총선을 거치면서 검토해 나가겠다”면서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위한 법안도 국회에 계류되어 있다”며 “그 법안이 통과가 되면, 거기에 따라서 최대한 지역에 도움이 되는 방안을 찾아나가려고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