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미래 성장기반 재설계...건설·도시분야 774억 투입
영동군, 미래 성장기반 재설계...건설·도시분야 774억 투입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0.01.14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주여건, 군민 편의와 삶의 질 향상 집중
전선지중화 모습 / 영동군 제공
 구교로 전선지중화 모습 / 영동군 제공

충북 영동군이 올해 도시·건설분야에 774억원을 투입해 미래성장기반 재설계에 집중하며, 군민들의 정주여건 개선사업을 집중 추진한다.

11일 군에 따르면 영동군은 건설교통 분야에 482억원을, 도시건축 분야에 292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는 올해 군정 총예산대비 각각 10.04%, 6.09%정도의 높은 비중을 차지하며 미래발전의 동력원으로 작용하고 있다.

건설교통분야 중 21억 원으로 가로(보안)등 신규설치 및 조도개선사업, 양방형 원격조명 제어시스템구축, 건설기계 등록 및 사업장관리 등으로 믿음과 신뢰받는 건설행정을 추진한다.

72억 원 예산으로 70세 이상 어르신 버스비 무료지원, 무지개 택시운영, 승강장 및 통안전 시설물설치 등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문화를 구축하고, 61억 원을 투입해 산막~조동간 도로포장, 군도 2호선 급경사지 정비, 도로 유지보수 등 경제 활력화와 편의 증진을 위한 도로기반을 확충한다.

또한, 길현지구 등 소규모 용수개발, 부릉지구 등 지표수 보강개발사업 등으로 경쟁력 있는 농업생산 기반조성에 101억 원을, 특색있는 농촌 중심지 활성화사업,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 등의 살고 싶은 정주공간 조성에 196억 원을 들인다.

주차장 조성 및 주차지도 등 주차정책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특별회계 예산으로 31억 원이 투입되며, 도시건축분야에는 292억 원의 예산을 들여, 균형개발과 보존의 조화로 군민 생활수준 향상을 도모한다. 

영동군 기본계획 수립에 5억 원, 구교로 전선지중화사업 등에 30억 원을 투입하고, 영동 햇살가득 다담길조성, 경부선 영동가도교 확장사업을 본격 추진하며 쾌적한 도시공간 조성에 143억 원을 투입한다.

군 전역에 주민생활 편익사업, 취약지역 영농기반시설, 마을쉼터 조성 등에 77억 원을 투입해 균형있는 지역개발을 도모하며, 뜰방가꾸기 개선, 공동주택 환경정비, 간판정비,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주거환경 개선에 37억 원을 투자한다.

군은 쾌적한 체계적인 건설사업을 추진해 도시환경 조성과 지역간 균형발전과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정주여건을 개선해 군민행복과 삶의 질을 한단계 높인다는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군 관계자는 “지역의 희망찬 미래를 앞당길 다양한 사업을 세심히 구상하고 재원을 마련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라며, “도시경쟁력을 높이고, 누구나 살고 싶은 영동군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