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도내 초등학교 취학 대상 아동 4명 소재불명...경찰 조사 중
충북 도내 초등학교 취학 대상 아동 4명 소재불명...경찰 조사 중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0.01.14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북도교육청 / 뉴스티앤티 DB
충북도교육청은 2020학년도 초등학교 취학예정자에 대한 예비소집을 실시한 결과 미응소한 아동 중 소재불명의 아동이 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 뉴스티앤티 DB

충북 도내 초등학교 취학 대상 아동 4명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14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3일까지 2020학년도 초등학교 취학예정자 예비소집을 실시, 미응소한 아동들의 상황을 조사한 결과 현재 4명의 아동이 소재불명으로 조사됐다.

소재불명 아동 4명 중 2명(2013년생)은 베트남 출국이 추정되나 출입국 조회기록이 없어 흥덕경찰서에서, 2014년부터 지속해서 소재 파악 중인 1명(2007년생)과 부친과 함께 중국으로 출국 기록이 확인된 1명(2013년생)은 상당경찰서에서 각각 조사 중이다.

이 아동들은 초등학교 예비소집을 한 결과, 본인 여부 및 신변 이상 유무 확인을 위해 해당 아동의 거주지를 직접 방문하여 확인했으나 소재파악이 되지 않았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미취학 아동에 대한 상황을 수시로 파악하고, 읍·면·동지역 주민센터 및 관할 경찰서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하여 미취학 아동에 대한 관리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들 아동 외 한때 소재파악이 되지 않았던 2명은 각각 호주, 일본에 각각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