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단양 천연동굴, 겨울철 가족여행지로 '인기몰이'
[여행] 단양 천연동굴, 겨울철 가족여행지로 '인기몰이'
  • 박서영 기자
  • 승인 2020.01.09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비로운 자연의 조화를 간직하고 있는 단양의 천연동굴이 겨울철 가족여행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은 고수동굴 사자바위. / 단양군 제공
신비로운 자연의 조화를 간직하고 있는 단양의 천연동굴이 겨울철 가족여행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은 고수동굴 사자바위. / 단양군 제공

신비로운 자연의 조화를 간직하고 있는 단양의 천연동굴이 겨울철 가족여행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

단양 천연동굴은 겨울에도 동굴 내부는 1년 내내 영상 14∼15도 정도를 유지해 추운 겨울 관광코스로 제격이다.

특히 동굴은 생태학습과 넘치는 호기심을 채워줄 자연박물관으로, 아이들이 있는 가족의 여행지로 추천되는 곳이다.

카르스트 지형인 단양에는 총 180여 개에 달하는 석회암 천연동굴이 지역 전체에 골고루 분포돼 있다.

이 가운데 단양의 대표 동굴은 천연기념물 256호로 지정된 '고수동굴'로, 약 200만 년 전 생성돼 현재까지 발견된 길이는 총 1395m에 달한다.

대중에게 개방된 구간은 940m정도로 전 구간에 걸쳐 거대한 종유석들이 장관을 이루고 있어 보는 이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낸다.

발길을 옮길 때 마다 나타나는 마리아상, 천년의 사랑, 사자바위, 에어리언 바위 등 자연이 만들어낸 조각품의 정교함과 신비로움은 고수동굴이 동양 최고의 아름다운 동굴로 언론에 소개되는 이유다.

천연기념물 제261호로 지정된 '온달동굴'도 4억 5000만 년 전부터 생성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지형지물이 발달했을 뿐만 아니라 색채도 화려하고 아름다워 마치 극락세계의 지하궁전을 방불케 한다.

온달장군이 이곳에서 수양했다는 전설이 전해져 오면서 온달동굴로 불리고 있다.

충북도 기념물 19호로 지정된 '천동동굴'은 470m길이의 동굴로 종유석과 석순의 생성이 매우 느리게 이뤄지고 있어, 동굴 발달 초기단계인 만유년기의 동세를 보여주는 특징이 있다.

한편, 단양에는 '수양개빛터널'과 '이끼터널' 등 인공 동굴이 최근 포토스팟으로 주목받고 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