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역사문화 유적·체험시설 즐비한 단양군, '신년 여행지'로 인기 몰이
[여행] 역사문화 유적·체험시설 즐비한 단양군, '신년 여행지'로 인기 몰이
  • 박서영 기자
  • 승인 2020.01.02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양군, 겨울 방학에 가볼만한 관광 명소 즐비
단양군은 겨울 방학의 시작과 함께 새롭게 시작하는 마음으로 경자(庚子)년 새해 설계를 위한 가족여행지로 단양을 추천하고 나섰다. / 단양군 제공
단양군은 겨울 방학의 시작과 함께 새롭게 시작하는 마음으로 경자(庚子)년 새해 설계를 위한 가족여행지로 단양을 추천하고 나섰다. / 단양군 제공

한 해가 새롭게 시작되는 이맘때쯤이면 새로운 목표를 설정하고 기분 전환을 위한 여행지로 어디가 좋을까 행복한 고민에 빠질 때다.

이 가운데 단양군은 겨울 방학의 시작과 함께 새롭게 시작하는 마음으로 경자(庚子)년 새해 설계를 위한 가족여행지로 단양을 추천하고 나섰다.

단양은 국내 유일한 고구려 문화축제인 단양온달문화축제가 열리는 곳으로, 온달장군과 평강공주의 러브스토리부터 온달산성에서의 치열한 전투까지 단양 영춘면에 소재한 온달관광지에서 한눈에 볼 수 있다.

온달관광지는 1만8000㎡의 부지에 궁궐, 후궁, 주택 등 50여 채의 건물과 저잣거리를 당시 모습 그대로 재현했으며 고구려 전통 복식도 체험할 수 있어 눈 내리는 겨울엔 마치 시간여행자가 된 듯 착각에 빠지게 만든다.

인근에는 4억 5000만 년의 신비를 간직한 길이 800m의 온달동굴이 있어 자연의 경이로움을 느끼며 잠시 겨울바람을 피하기에도 안성맞춤이다.

또 적성면 남한강변에 자리한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은 중기 구석기시대부터 마한시대까지 문화층에서 발굴된 유물과 자료를 전시하고 있는 곳이다.

수양개 유적은 우리나라 후기 구석기의 석기문화의 정수를 보여주는 유적으로 구석기 시대의 이해를 위해 아이들과 함께 방문하기 좋은 코스 중 하나이다.

함께 위치한 수양개빛터널은 중앙선의 폐철도를 활용해 재탄생한 신개념 체험형 관광지로 또는 야경 명소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이외에도 대표적인 겨울레포츠인 단양사계절썰매장, ‘2019 한국관광의 별’에 선정된 만천하스카이워크의 짚와이어, 알파인코스터와 단양강잔도 등이 아찔한 체험형 시설로 인기가 좋다.

도담삼봉, 사인암 등 단양팔경도 꾸준히 방문객들의 발길을 끌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