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내년 정부예산 9055억 확보...2년 연속 최고
당진시, 내년 정부예산 9055억 확보...2년 연속 최고
  • 곽남희 기자
  • 승인 2019.12.16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청 / 뉴스티앤티 DB
당진시청 / 뉴스티앤티 DB

충남 당진시는 내년도 정부예산으로 9055억 원(국가사업 7932억, 충남도사업 69억, 자체사업 1054억)을 확보했다고 16일 밝혔다.

당초 계획했던 목표액보다 202억 원 많은 수치이자, 2019년 정부예산 8431억 원보다 624억 많은 역대 최대 규모다.

내년도 정부예산이 투입되는 신규사업은 ▲ 석문국가산단 인입철도 건설사업(60억) ▲ 미곡종합처리장(RPC) 통합시설지원(92.4억) ▲ 한진․왜목 어촌뉴딜 300(40억) ▲ 당진2동 도시재생뉴딜사업(21억) ▲ 생활SOC복합화 시설(수청초 복합화 시설 25억) ▲ 생활체육시설 공모사업(합덕수영장 20억) ▲ 청년창업농 임대형 스마트팜 원예단지조성사업(12억) ▲ 산업단지 주변 미세먼지 저감 완충 숲 조성사업(10억) ▲ 당진항 항만근로자 복지관 건립사업(5억) 등이다.

또한 서해선복선전철 건설사업(7103억)을 비롯해 ▲ 아산~삽교~대호호 농촌이용수 이용체계 재편사업(375억) ▲ 송산2산단 외투지역 토지매입(152억) ▲ 삽교방조제 배수갑문 확장사업(150억) ▲ 장고항 국가어항 개발사업(86억) ▲ 당진~대산 고속도로 건설(52억) ▲ 당진~서산 국지도 70호선 건설사업(48억) 등 현재 계속 추진 사업들도 국비를 확보해 사업 준공을 앞당길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시 관계자는 “정부 예산편성 순기에 맞춰 발 빠르게 핵심 관계자들을 찾아가 설명한 것이 주요해 많은 예산을 확보할 수 있었다”며 “2년 연속 최다 국비 확보가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모든 공직자가 노력하고 향후 미래 발전 신산업분야인 에너지, 신소재, 환경분야와 해양, 관광, 농촌 먹거리 분야 등에도 국책사업 확대 유치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