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충남도당, 양승조 충남지사의 정무직 인선에 대해 '캠코더 인사' 반발
자유한국당 충남도당, 양승조 충남지사의 정무직 인선에 대해 '캠코더 인사' 반발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12.15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코더 인사의 종착역은 처참한 도정 실패뿐이다!'라는 제목의 성명 발표
자유한국당 CI /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CI /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위원장 김태흠, 이하 도당)이 양승조 충남지사의 정무직 인선에 대해 ‘캠코더 인사’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도당은 15일 ‘캠코더 인사의 종착역은 처참한 도정 실패뿐이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양 지사의 정무직 인선을 ‘캠코더 인사’로 규정했다.

도당은 “도지사 비서실장에 김영수 충남도 정책보좌관이 내정됐다고 한다”고 운을 뗀 후 “양 지사 공동선대위원장 출신 민주당원 정순평 씨가 충남도 정책특별보좌관에 임명됐다”면서 “오만과 오기로 점철된 ‘돌려막기 인사’, ‘보은 인사’라”며 “충남청소년진흥원장 서류심사 탈락자를 정책보좌관도 모자라 비서실장으로 전진 배치하려 하고, ‘천안시장 보궐선거’를 염두에 둔 측근에게 ‘선거용 특보 스펙’ 선물이란 의심이 절로 든다”고 주장했다.

도당은 이어 “‘직장 갑질 논란’ 양승숙 여성정책개발원장의 불성실 답변으로 도의회 행정감사가 중단까지 됐다”고 언급한 후 “물러날 비서실장도 물러난 문화체육부지사도 민주당원 도지사 경제정책특보도 오매불망 금배지 타령만 하고 있다”면서 “공직이 ‘선거용 감투’로 활용되고 도정이 정계 진출을 위한 ‘징검다리’로 변질됐다”며 “한줌도 안 되는 캠코더 세력이 도정을 훼손하고 민생을 송두리째 갉아먹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도당은 “무릇 공직의 가치가 바로 서야 도정이 바로 서고 도민이 행복한 법이라”면서 “측근이 발호하고 가신이 전횡하여 리더의 눈과 귀를 독점하는 ‘인의 장막’은 나라가 망하는 가장 빠른 방법이고 제일 확실한 법칙이라”며 “양승조 충남지사는 일방통행식 인사전횡을 중단하고, 도민들께 즉각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당은 끝으로 “편협한 자기 사람 심기와 캠코더 인사에서 탈피한 전면적 인사쇄신이 시급하다”면서 “기억나는 변변한 성과 하나 없이 민심과 동떨어진 1년 반 독불장군 행보부터 냉철히 돌아봐야 한다”며 “위국보민(爲國保民)은 안중에도 없이 자기 세력 확장에만 골몰하는 이제껏 경험해 보지 못한 참담한 도정에 도민들의 인내심은 이미 한계를 넘어서고 있다”고 역설했다.

한편, 양 지사는 지난 9일 정순평 전 충남도의회 의장을 충남도 정책특별보좌관에 임명한 바 있다. 정 특보는 내년 21대 총선과 함께 치러질 천안시장 보궐선거 출마가 유력하게 점쳐지고 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