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내년 국비 3조 3,529억 확보…전년 대비 9.5%↑
대전시, 내년 국비 3조 3,529억 확보…전년 대비 9.5%↑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12.11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윤기 행정부시장이 내년 예산안을 브리핑하고 있다. / 대전시 제공
정윤기 행정부시장이 내년 예산안을 설명하고 있다. / 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지난 10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20년 정부예산'에 20개 사업 194억 원을 추가로 확보하면서 내년도 정부예산으로 최종 3조 3,529억 원을 확보했다.

전년도 국비 확보액보다 2,918억 원(9.5%↑)이 증가한 규모다.

11일 대전시에 따르면 국회에서 증액된 194억 원 20개 사업에는 총 사업비가 5.404억 원(잠정)의 신규사업 13개와 계속사업 7개가 반영됐다.

첫째, 4차산업육성 및 미래성장동력 확충 사업으로 당초 정부안에서 반영하려 했던 ▲ 첨단센서 신뢰성 평가 및 제품화지원 10억 원, ▲ 출연연 연구개발(R&D)플랫폼 구축 3억 원 ▲ 고경력 과학기술인 활용지원 5억 원 등을 추가로 확보했으며, 지난 11월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대전시 바이오메디컬 분야의 신속한 제품 개발과 산업육성을 지원하는 ▲ 규제자유특구 혁신사업육성사업비 45억 원도 확보했다.

둘째, 대전의 역사성 정립과 관광 콘텐츠 및 기반 육성을 위한 사업으로 ▲ 단채 신채호 기념교육관 건립 2.2억 원 ▲ 국제 온천관광 지구 조성 2억 원(공모) ▲ 반다비 실감스포츠 체육관 및 스포츠산업 지원센터 2억 원 등을 신규로 확보했다.

셋째, 공공기관 유치를 통한 일자리 확충사업으로 ▲ 임업기술 실용화 센터 신설(유성) 2.9억 원 ▲ 고전번역 교육원 대전분원 설립 1억 원 ▲ 한국폴리텍대학(대전) 학생회관 설립 35.7억 원 등을 반영했다.

넷째, 도시기반 사회간접자본(SOC)사업의 추진 속도를 높이기 위해 ▲ 충청권광역철도 1단계 10억 원 ▲ 신탄진인입철도사업 10억 원을 증액 반영했고 ▲ 동구 용운동 주차장 2억 원 ▲ 신성지구대 신설 7.6억 원 등 시민생활 및 안전 개선사업을 확충했다.

시 관계자는 "이러한 성과는 사상 초유의 국회 공전과 증액재원 축소 상황 속에서 이뤄낸 것으로 예결위 심사 기간에만 국회의장·예결위원·기재부 차관·예산실장 면담 등 국회에 6차례나 방문한 허 시장의 국비 확보 노력과, 여야 지역 국회의원 등의 전 방위적인 협력과 지원으로 얻어낸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편, 2020년 정부예산에 반영된 지역개발 사업은 감액없이 국회를 통과했다. 

세계적인 바이오산업 혁신메카 조성을 위해 ▲ 보스턴형 바이오 랩센터럴 구축 2억 원 ▲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혁신사업육성사업비 45억 원 ▲ 정밀의료기술 초융합 상용화지원 플랫폼 구축 30억 원 ▲ 생활밀착형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체외 분자진단시스템 20억 원 등이 반영됐다.

4차산업 육성과 창업생태계 조성 및 기술사업화 지원을 위해 ▲ 출연연 연구개발(R&D)플랫폼 구축 3억 원 ▲ 실패·혁신캠퍼스 조성 40억 원 ▲ 대전스타트업 파크 조성 5억 원(재도전 공모) ▲국가혁신클러스터 정보통신기술(ICT)융복합 사업 45억 원 ▲ 지역거점 콘텐츠 기업 육성 센터 49억 원 ▲ 정보통신기술(ICT)분야 오픈랩 구축 5.5억 원 등이 반영됐다.

소재·부품·장비분야 지역전략 산업 육성 지원을 위해 ▲ 첨단센서 신뢰성 평가 및 제품화지원 10억 원 ▲ 나노소재 실용화 혁신플랫폼 구축 3.7억 원 ▲ 스마트 적층제조 공정혁신 지원기반 고도화 25억 원 등이 반영됐다.

대전시는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세계총회 2022년 개최를 관광활성화와 홍보의 계기로 활용하기 위해 대전시의 역사성 정립과 문화관광 산업 기반조성 사업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대전 역사성 정립 및 관광콘텐츠로 활용하기 위한 ▲ 3.8 민주의거 기념관 건립 3.15억 원 ▲ 단재 신채호 기념교육관건립 2.2억 원 ▲ 효문화뿌리마을 조성 24.5억 원 ▲ 전통의례관 건립 2억 원 등을 반영했고, 유성 온천을 국제 관광지구로 조성하기 위한 ▲ 국제 온천관광지구 조성 2억 원(공모)을 반영했다.

원도심활성화, 사회간접자본(SOC) 등 도시기반 확충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안전 및 생활SOC 등 시민체감형 사업도 대폭 확충했다.

도시기반 핵심시설 확충의 속도감 있는 추진을 취해 ▲ 대전도시철도 2호선(트램)건설 70억 원 ▲ 대덕특구 동측진입도로 개설 15억 원 ▲ 회덕 인터체인지(IC) 연결도로 건설 64.2억 원 ▲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20억 원 ▲ 대전차량융합기술단 인입철도 이설 30억 원 ▲ 대전 역세권 재정비촉진 기반시설 설치 86.4억 원이 반영됐다.

시민 편의 및 안전시설 확충을 위해 ▲ 생활 사회간접자본(SOC)복합화(주차장, 수영장, 작은도서관, 문화센터 등) 시설 12곳 187억 원 ▲ 미세먼지 저감 바람숲길조성 45억 원 ▲ 도마·변동 일원 하수관로 정비 4억 원 ▲ 탄방·가장 지역 도시침수 대응사업 5억 원 등이 반영됐고, 개발제한 소외지역 주민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 운남로(무수동~구완동) 도로건설 5억 원 ▲ 장동~상서동 도로개설 9억 원 ▲ 대청호 주변 금강수계관리 주민지원 10.4억 원이 국회에서 증액돼 반영됐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시 발전을 이끌 핵심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국가전략에 부합하는 사업 발굴을 선제적으로 준비하고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