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2020년도 국비 8357억 원 확보
세종시, 2020년도 국비 8357억 원 확보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12.11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도 예산안에 '국회 세종의사당 10억 원' 반영
해석센터 설립추진단 운영비·민속박물관 이전용역비 등 반영
세종시청 / © 뉴스티앤티
세종시가 내년도 정부예산 확보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친 결과 2019년 6814억 원 보다 1542억 원 증가한 총 8357억 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 © 뉴스티앤티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설계비 10억 원이 1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 2020년도 예산안에 반영됐다.

세종시가 내년도 정부예산 확보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친 결과 2019년 6814억 원 보다 1542억 원 증가한 총 8357억 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이 가운데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특별회계 3407억 원을 제외한 세종시 관련 국비예산 기준으로는 올해 3817억 원 보다 29.7% 늘어난 4950억 원을 반영되는 성과를 거뒀다.

이 같은 성과는 대규모 국책사업인 세종∼안성 고속도로 사업비 1602억 원이 최종 반영되면서 올해보다 큰 폭으로 증액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시가 요청한 주요 현안사업 예산이 상당수 확보됨에 따라 행정수도 완성, 광역교통망 구축, 자족도시 실현 및 문화·복지 기반 확충 등 시정3기 역점사업 추진에 탄력이 기대된다.

또 국립민속박물관 이전 용역비 3억 원이 반영, 향후 용역 결과에 따라 세종시 이전이 추진될 경우 국립박물관 단지와의 시너지 효과와 더불어 문화공간 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유네스코 세계유산해석국제센터와 관련 문화재청에서 추진하는 설립추진단 운영비 4억 원이 반영됐다.

시는 운영비 확보를 통해 세계유산해석국제센터 세종시 설립이 원활히 추진돼 글로벌 행정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밖에도 ▲ 보건환경연구원 실험장비 구입 3.6억 원 ▲ 한국산업인력공단 세종지사 운영비 1.8억 원 등이 국회에서 추가 반영됐고, 행복도시∼부강역 연결도로 사업비 50억 원이 증액 반영됐다.

또 ▲ 세종∼청주 고속도로 1억 원 ▲ 도시건축박물관 건립 8억 원 ▲ 국가보훈광장 4억 원 ▲자율주행실증 규제자유특구 120억 원 ▲투자촉진보조금 92억 원 ▲세종충남대병원 건립 227억 원 등이 감액 없이 원안 의결됐다.

이춘희 시장은 “국회 예산심사 과정에 적극적으로 대응한 결과 시 출범 사상 최대 규모의 국비 예산을 확보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행정수도 완성과 자족도시 실현을 위한 시정3기 핵심정책 추진에 만전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