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묻지 마 귀농’ 줄고 ‘준비된 귀농’ 증가
청양군, ‘묻지 마 귀농’ 줄고 ‘준비된 귀농’ 증가
  • 곽남희 기자
  • 승인 2019.12.10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석결과…준비기간 5개월에서 16개월로
청양지역 귀농귀촌 추이를 분석한 결과 ‘묻지 마 귀농’이 줄고 ‘준비된 귀농’이 증가했다 (사진=2019 청양군 제14기 귀농·귀촌학교 기념촬영 모습) /청양군 제공
청양지역 귀농귀촌 추이를 분석한 결과 ‘묻지 마 귀농’이 줄고 ‘준비된 귀농’이 증가했다 (사진=2019 청양군 제14기 귀농·귀촌학교 기념촬영 모습) /청양군 제공

충남 청양지역 귀농귀촌 추이를 분석한 결과 ‘묻지 마 귀농’이 줄고 ‘준비된 귀농’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귀농귀촌 상담 인원과 귀농귀촌인 수는 지난해에 비해 30%가량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10일 청양군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11월 말까지 적응교육 프로그램 참여 등 귀농귀촌 준비 기간이 평균 5개월에서 16개월로 대폭 증가한 반면 상담 인원은 45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636명에 비해 181명 감소했다. 귀농교육 이수 시간은 지난해 평균 11시간에서 올해 20시간으로 늘어났다.

농업기술센터는 이에 대해 유행처럼 번지던 귀농귀촌 붐이 잦아들고 충분한 준비 기간과 적응 과정을 거친 후 정착을 결정하는 질적 향상 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른바 도시 탈출구로서의 ‘묻지 마 귀농’이 사라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 같은 결과는 전체 귀농인 수 감소와 귀농했던 사람들이 다시 도시로 돌아가는 역귀농 감소가 동시에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귀농귀촌팀 관계자는 “장기적으로 보면 바람직한 패턴 변화라고 볼 수 있다”며 “준비기간과 교육 이수시간 증가는 성공적 귀농을 위한 필수 요소”라고 설명했다.

한편, 농업기술센터는 2020년 도시민 유치를 위해 귀농귀촌학교 등 7가지 교육과정과 농업생산기반시설 등 8가지 지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