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우즈벡 리쉬탄시와 농업분야 기술교류 다각화
부여군, 우즈벡 리쉬탄시와 농업분야 기술교류 다각화
  • 곽남희 기자
  • 승인 2019.12.10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현 군수의 우즈베키스탄 리쉬탄 시 대표단 접견 장면 / 부여군 제공
박정현 군수의 우즈베키스탄 리쉬탄 시 대표단 접견 장면. / 부여군 제공

충남 부여군은 지난 9일 우즈베키스탄 리쉬탄시(시장 설리예프 수프헌전) 대표단이 부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울마서프 으크벌전 페르가나 주 국제교류국 국장을 단장으로 한 리쉬탄시 대표단은 마다미노프 이슬럼전 리쉬탄시 부시장 등 현지 공무원단과 카밀로프 카디르알리, 이브로키모프 코불벡, 아크말전 오타조노프 등 경제인들로 구성됐다.

우즈베키스탄 페르가나 주에 위치한 리쉬탄시는 우즈베키스탄의 최대 도자기 산업 도시이자 농업 기반의 영농도시로서, 부소산 등 세계유산을 간직한 백제의 옛 수도이자 농업도시인 부여와 여러모로 공통분모가 많은 지역이다.

대표단의 이번 방문은 지난 10월 부여중앙아시아국제교류협의회 관계자들이 리쉬탄시를 방문해 설리예프 리쉬탄 시장과 만나 협의한 데에 따른 답방 형식으로 성사됐다.

군 관계자는 “우즈베키스탄과 같은 농업국가에 부여군의 선진 농업기술을 알리고, 현지 영농 기업들과의 농업분야 기술교류 다각화를 통해 부여 굿뜨래 농산물 등의 중앙아시아 판로 개척과 부여 농산물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이번 초청 행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박정현 군수는 환영사를 통해 “지난 4월 문 대통령의 우즈베키스탄 국빈방문을 통해 양국의 우호 증진이 이제 막 꽃 피우는 시기에 부여를 방문해 주신 데 대해 정말 감사드린다”라며 “리쉬탄시에 부여의 선진 농업기술을 전수하고 우수한 굿뜨래 농산물도 현지 소비자들에게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리쉬탄시 대표단은 오는 13일까지 부소산·정림사지 등 부여의 세계유산과 백제문화단지, 부여읍의 오이 농가, 세도면의 방울토마토 유통센터 등을 둘러본 뒤 양 도시 간 농업기술 교류를 위한 여러 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