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예당관광지 밝힐 '음악분수' 조성 나서
예산군, 예당관광지 밝힐 '음악분수' 조성 나서
  • 박서영 기자
  • 승인 2019.12.10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예산군은 예당관광지에 내년 4월 준공을 목표로 음악분수 조성에 나선다. / 예산군 제공
충남 예산군은 예당관광지에 내년 4월 준공을 목표로 음악분수 조성에 나선다. / 예산군 제공

충남 예산군은 예당관광지에 내년 4월 준공을 목표로 음악분수 조성에 나선다.

9일 군은 음악분수에 대한 4개월여의 행정절차 이행 및 대전지방조달청과 업체 간의 계약을 체결하고 58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음악분수 조성 공사에 착공했다고 밝혔다.

음악분수는 지난 4월 6일 개통한 예당호 출렁다리 주변에 건설될 예정이다.

길이 96m, 폭 16m, 사출높이 110m로 건설될 예정이며, 국내 최대 규모의 부력체를 비롯해 분수·음악·조명·워터스크린 등의 복합기능을 갖추게 된다.

군 관계자는 “예당관광지 음악분수는 야간에 형형색색의 빛과 음악으로 출렁다리에 이어 예산의 관광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