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역난방공사 노조 '입법로비' 의혹, 성남분당경찰서 수사 착수
"한국지역난방공사 노조 '입법로비' 의혹, 성남분당경찰서 수사 착수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12.06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사 결과에 따라 당내 경선부터 본선까지 파급력 커질 수 있어
경기 성남분당경찰서 / 경기 성남분당경찰서 홈페이지
경기 성남분당경찰서 / 경기 성남분당경찰서 홈페이지

자유한국당(대표 황교안)이 대검찰청에 수사의뢰한 “한국지역난방공사 노조 ‘입법로비’ 의혹”과 관련하여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위치한 경기 성남분당경찰서에서 이 사건에 대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11월 7일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위원장을 맡고 있는 어기구(초선, 충남 당진) 의원을 비롯하여 김병관(초선, 경기 성남 분당갑)·김병욱(초선, 경기 성남 분당을)·이훈(초선, 서울 금천) 의원과 한국지역난방공사 노조위원장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수사의뢰한 바 있다.

이번 사건이 주목을 받는 이유는 2009년 ‘청목회(전국청원경찰친목협의회) 사건’에서도 후원금을 수령한 국회의원 등의 법률 위반을 인정한 사실이 있어 수사 결과에 따라 당내 경선부터 본선까지 파급력이 커질 수 있기 떄문이다. 한국당으로부터 고발당한 당사자들 입장에서는 이 사건이 종결될 때까지 좌불안석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며, 이들 현역 의원들과 경쟁하게 될 자유한국당 후보들 역시 향후 경찰 수사가 어떻게 진행될지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금천의 경우 전통적인 진보진영의 텃밭이었으나, ‘천당 밑에 분당’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보수진영의 聖地(성지)로 꼽히던 경기 성남 분당갑·을 지역과 소선거구제가 도입된 1988년 13대 총선 이후 2012년 19대 총선까지 일곱 차례 연속 보수진영 당선자를 배출했던 충남 당진의 경우 한국당에서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삼아 고토 회복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역 출신의 어 의원은 자유한국당의 수사의뢰와 언론보도에 대해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사실무근으로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면서 “지역난방공사 노조의 국회 기자회견을 주선한 바 없다”며 “한국당과 일부 언론의 정치적 마타도어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강하게 반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