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왕국2' 이현민 애니메이터..."어머니 응원 덕"
겨울왕국2' 이현민 애니메이터..."어머니 응원 덕"
  • 뉴스티앤티
  • 승인 2019.11.27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왕국2' 디즈니 애니메이터 이현민 슈퍼바이저 / SBS 나이트라인 방송 캡처
'겨울왕국2' 디즈니 애니메이터 이현민 슈퍼바이저 / SBS 나이트라인 방송 캡처

디즈니 애니메이터 이현민 슈퍼바이저가 '겨울왕국2' 개봉을 기념해 크리스 벅, 제니퍼 리 감독, 피터 델 베코 프로듀서와 함께 영화 홍보차 한국을 찾았다.

이현민 슈퍼바이저는 칼아츠 대학원인 실험 애니메이션과 졸업 후 디즈니에서 애니메이터로 활동 중이며, 이번  '겨울왕국2'에서 '안나' 캐릭터의 비주얼 개발 등 전반적인 작업을 총괄했다.

이현민 슈퍼바이저는 "어렸을 때부터 디즈니 애니메이션을 엄청 좋아했으며, 대학에서 천문학을 전공하면서도 만화가를 꿈꿨다"고 했다.

이를 이해해 준 어머니의 도움으로 미국으로 유학, 대학에서 미술을 전공했으며, 갈 아츠 대학원에서 애니메이션을 공부했다.

2007년 재능 계발 프로그램에 합격하면서 월트 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일하기 시작했다. 

그 후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른 '공주와 개구리'(2009), '곰돌이 푸'(2011), '주먹왕 랄프'(2012), '빅 히어로'(2014), '주토피아'(2016), '모아나'(2016), 2013년 아카데미 단편 애니메이션 작품상을 수상한 '페이퍼맨'(2012)에 애니메이터로 참여했다.

이현민 수퍼바이저는 "어머니가 내 꿈을 많이 응원해줬다. 고등학교 때 일찍 돌아가셔서 디즈니에서 꿈을 이루는 걸 보지 못했다"며 "그래도 항상 어머니가 옆에 있는 것 같다. 모든 것의 기준이 돼줬다. 언니, 오빠가 있는데 언니랑 아주 각별한 사이다. 엄마가 남겨준 가장 큰 선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1일 개봉한 애니메이션 '겨울왕국2'는 역대 국내 개봉 애니메이션 최초로 사전 예매량 110만장을 돌파했으며, 개봉 6일 만인 지난 26일 누적관객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