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충남도당,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 주장 적극 반박
자유한국당 충남도당,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 주장 적극 반박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11.19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성문을 못 쓰겠다는 민주당, 시민들의 따끔한 회초리가 멀지 않았다'는 제목의 성명 발표
자유한국당 CI /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CI /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위원장 김태흠, 이하 도당)이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위원장 어기구)의 주장에 대해 적극 반박하고 나섰다.

도당은 19일 ‘반성문을 못 쓰겠다는 민주당, 시민들의 따끔한 회초리가 멀지 않았다’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의 천안시장 보궐선거 공천 움직임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도당은 “적반하장, 안하무인도 유분수라”고 운을 뗀 후 “민주당이 구본영 사태는 당헌상 무공천 사유가 아니라며, 시장 공천을 기필코 하겠다고 한다”면서 “뇌물이 아니라 정치자금법 위반이라며, 하등의 문제가 없다고 되레 큰소리라”며 “정당의 헌법인 당헌이 당의 유불리에 따라 늘었다 줄었다하는 고무줄인가”라고 반문했다.

도당은 이어 “개인 영향력에 좌우되는 민주당 공천이 아니라는데, 그럼 구속까지 되었던 하자 투성이 인물을 추켜세워 보궐선거 만드는 게 민주당이 자랑하는 절차와 시스템 공천인가”라고 물은 후 “‘무죄확신 전략공천’ 공언했던 민주당의 오만함을 삼척동자도 뻔히 아는데 제1야당의 목소리가 귀에 거슬린다고 입을 틀어막고 윽박지르려 한다”면서 “당 대표까지 나서 ‘선처 탄원서’에 서명하며 사법부를 압박하던 구태가 어디 가겠는가”라며 “가재는 게 편인지 똑같이 성토해도 정의당에게는 유구무언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도당은 “민주당發 적폐가 충남과 천안에 겹겹이 산을 이뤄가고 있다”면서 “권력형 성범죄를 자행하고 야반도주한 전직 지사, ‘상황 변화’를 빌미로 보궐선거 비용에 입을 싹 씻어버린 현직 지사, ‘쪼개기 후원금’ 의혹에 휩싸인 국회의원, 부당자금 수수 혐의로 항소심도 당선무효형인 국회의원, 일일이 열거하기 입이 아플 지경이라”며 “민주당이 성숙한 공당이라면, 한국당의 고언을 가슴에 새기며 책임감 있게 사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도당은 끝으로 “부끄러움과 염치를 모르는 정당에게 관용과 용서란 있을 수 없다”면서 “반성문은 못 쓰겠다는 뻔뻔스런 민주당에 시민들께서 따끔한 회초리를 드실 날이 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은 지난 18일 ‘구본영 천안시장의 당선무효에 자유한국당이 할 말이 있나?’라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하고, 천안시장 보궐선거 무공천을 주장한 자유한국당 충남도당 성명과 한국당 천안시의원 일동의 기자회견에 대해 반박하며, 구 전 시장이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직위상실형을 선고받은 사례는 당헌 제96조 2항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강조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