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충남도당, 구본영 전 천안시장 옹호하던 민주당 인사들 맹비난
자유한국당 충남도당, 구본영 전 천안시장 옹호하던 민주당 인사들 맹비난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11.15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본영 감싸기에 앞장섰던 민주당 인사들은 시민 앞에 무릎꿇고 사죄하라!'는 제목의 성명 발표
자유한국당 CI /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CI /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위원장 김태흠, 이하 도당)이 구본영 전 천안시장을 옹호하던 더불어민주당 인사들에 대해 맹비난하고 나섰다.

도당은 15일 ‘구본영 감싸기에 앞장섰던 민주당 인사들은 시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전·현직 도당위원장들에게 화살을 돌렸다.

도당은 “구본영 前 천안시장 중도 낙마에 대한 민주당 인사들의 일성이 참으로 가관이라”면서 “얼렁뚱땅 책임을 회피하려 장황한 변명과 얕은 잔꾀로만 일관하니, 억장이 무너질 지경이라”며 “시민들을 허수아비 취급하며 업신여겼던 오만불손함에 대한 참회는 눈을 씻고 찾아봐도 없다”고 강조했다.

도당은 이어 “어기구 민주당 충남도당위원장은 어제(14일) 언론과의 전화통화에서 ‘천안시민을 실망시키지 않는 좋은 후보를 공천해서 시민에 진 빚을 꼭 갚겠다’고 발언했다 한다”면서 “자당 인사 잘못으로 재보선 발생 시 무공천한다고 민주당 당헌에 뚜렷이 못 박혀 있음에도 실의에 빠져있는 시민들께 그것도 시장 하차의 주범인 민주당이 ‘공천’ 운운하는 후안무치함에 물로 귀를 씻고 싶은 심정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도당은 “‘무죄 확신 전략 공천’ 궤변과 ‘선처 탄원서’ 파문 등 오늘의 파국을 초래한 실질적 장본인인 박완주 의원이 어제(14일) SNS에 올린 입장문도 개탄스럽긴 매한가지라”면서 “뼈저린 반성 대신 시민을 위하는 척 포장하며 은근슬쩍 넘어가려는 그 뻔뻔함이 가증스럽다”며 “기자회견에서 ‘불순한 정치세력들의 음해성 정치 공세’라며 맹비난을 쏟아냈던 민주당 천안시의원들, 구본영의 진실을 100% 믿는다고 역설했던 양승조 충남지사, ‘억지 선처 탄원서’에 기꺼이 서명했던 국회의장 및 당 대표 비롯한 여당 국회의원들, 구 前 시장 호위무사를 자청했던 그들의 무책임한 내로남불 행태가 가히 조국스럽다”고 힐난했다.

도당은 끝으로 “부적격자 구 前 시장을 무작정 편들었던 민주당 인사들이 일말의 부끄러움이라도 있다면, 당장 시민들 앞에 석고대죄하며 참혹한 과오에 대해 책임져야 할 것이라”면서 “민주당이 정녕 천안시민들의 인내심을 시험해 볼 요량이 아니라면, 보궐선거 무공천과 선거비용 전액 부담을 공개 약속해야 한다”며 “적당히 뭉개고 갈려는 꼼수를 부린다면, 냉엄하신 시민들께서 결코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구 전 시장은 지난 14일 대법원에서 벌금 800만원에 추징금 20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해 직위상실형에 처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