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절임배추, "가격·건강·편의 다 잡았다!"...예약 폭주!
태안 절임배추, "가격·건강·편의 다 잡았다!"...예약 폭주!
  • 곽남희 기자
  • 승인 2019.11.13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태안군 고남면 ‘안면도 농수산’ 절임배추 작업 모습 / 태안군 제공
사진은 태안군 고남면 ‘안면도 농수산’ 절임배추 작업 모습 / 태안군 제공

김장철을 맞아 배추 가격이 폭등하고 있는 가운데 태안 청정 바닷물로 절인 ‘절임배추’가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 유통정보에 따르면 배추 상품 1포기 가격은 이달 25일 기준 5,680원에 달해 평년 2,947원보다 약 2배, 지난해 3,533원보다는 60.8%나 올랐다.

이는 초가을 장마와 태풍의 영향으로 가을배추 재배면적의 5%인 940ha가 유실됐고, 뿌리들림이나 병해 등 작황 부진의 요인에 따른 것이다.

이러한 가운데 태안의 신선한 농수산물과 특산물을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영농조합법인 ‘태안장터’의 절임배추 예약이 폭주해 관심을 끌고 있다.

태안장터 절임배추는 생산업체(안면도 농수산)가 약 1만㎡ 면적에서 직접 배추를 재배해 원가를 낮춰 절임배추 20kg(7~8포기) 한 박스를  3만 9천 원에 판매하고 있다.

현재 ‘태안장터'를 통해 8일 배송분부터 예약을 받고 있으며 배추 1포기 가격(5,680원) 보다 싼 가격(포기당 약 4,800원)으로 절임배추를 판매하고 있어 지난해보다 예약이 크게 늘고 있다.

태안산 바닷물 절임배추는 태안 청정 바닷물을 이용, 전통 방식대로 배추 숨을 죽여 1~2일 간 절이는 과정을 통해 영양소 파괴를 최소화하고 아삭한 식감이 오래 유지된다.

또한 일반 소금으로 배추를 절일 경우 소금에 따라 김치가 짜거나 쓴 맛이 나는 반면, 바닷물 절임배추는 미네랄이 풍부하고 간이 배추에 골고루 스며들어 김치 맛이 고소하고 입맛에 따라 양념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김장 과정에서 육체적으로 가장 어렵고 힘든 배추절임 과정을 대신해주고 아파트 내에서도 간편하게 김장이 가능하며 김장 후 골칫거리인 김장 쓰레기도 줄일 수 있어 전국의 주부들에게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업체 관계자는 “48시간 동안 바닷물에 절이는 과정이 있어 4일 전에는 예약해야 한다”며 “태안 절임배추는 맛과 품질이 우수해 본격적인 김장철이 되면 하루 200박스(4톤) 가량 출하되는 등 전국적으로 인기가 매우 높다”고 말했다.

태안군 관계자는 “11월 초부터 12월 초까지는 태안산 절임배추를 구입할 수 있다”며 “전국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태안 절임배추를 많은 분들이 맛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