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충남도당, 어기구 의원 정조준
자유한국당 충남도당, 어기구 의원 정조준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11.08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중앙당 "한국지역난방공사 노조 '입법로비' 의혹 검찰수사 의뢰 -민주당 국회의원 등에게 쪼개기 후원금 납부 의심-"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 배포
자유한국당 CI /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CI /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위원장 김태흠, 이하 도당)이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위원장을 맡고 있는 어기구(초선, 충남 당진) 의원을 정조준하고 나섰다.

도당은 8일 “한국지역난방공사 노조 ‘입법로비’ 의혹 검찰수사 의뢰 - 민주당 국회의원 등에게 쪼개기 후원금 납부 의심 -”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집중 부각시켰다.

도당은 “자유한국당 중앙당은 어제(11월 7일) 민주당 이훈, 김병관, 김병욱, 어기구 국회의원과 한국지역난방공사 노조위원장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수사의뢰했다”면서 “언론보도에 의하면, 지역난방공사 노조가 공사의 민영화를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법안을 통과시키기 위하여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지부별로 국회의원들을 할당하여 조합원들의 후원금 납부를 독려하는 등 ‘조직적인 쪼개기’ 후원 의혹과 입법로비를 시도했다고 의심할 정황이 있다고 한다”며 “후원금을 받은 일부 국회의원들이 발의한 ‘지역난방공사 민영화방지법(집단에너지사업법 개정안)은 원안 그대로 2018년 4월 본회의를 통과했으며, 그 과정에서 민주당 국회의원은 지역난방공사 노조의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을 주선하는 등 편의를 제공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도당은 이어 “정치자금법은 특정집단으로부터 정치자금 수수 행위와 이의 강제 모집, 공무원의 담당 사무에 관한 청탁 및 관련 정치자금 수수를 엄격히 제한하고 있음은 주지의 사실이라”면서 “비슷한 유형인 이른바 2009년 ‘청목회(전국청원경찰친목협의회) 사건’에서도 후원금을 수령한 국회의원 등의 법률 위반을 인정한 사실이 있다”며 “지역난방공사 노조와 관련 국회의원들이 후원금과 입법 등을 매개로 부정하게 연루되었다면, 그 부도덕함과 정치적 해악의 위법성을 일벌백계하여 우리 사회에 따끔한 경종을 울려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당은 끝으로 “금권정치 추방과 깨끗한 정치문화 조성은 정치개혁의 첫걸음이며 시대적 사명이라”면서 “검찰의 엄중하고 면밀한 수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이 조속히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피력했다.

한편, 어 의원이 검찰에 고발됨에 따라 내년 21대 총선을 165일 앞둔 충남 당진의 정치시계도 빠르게 움직일 전망이다. 상황에 따라서는 지난 5월 더불어민주당 2020총선공천제도기획단이 확정한 공천심사 총선룰에 따라 현역단체장 중도사퇴 시 30% 감점을 받는 부분 때문에 잠시 주춤했던 김홍장 당진시장이 내년 21대 총선에 도전할 확률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김 시장은 지난 2016년 20대 총선에서 어 의원이 당선되기 전까지 당진 지역의 민주당 좌장 역할을 마다하지 않았다. 또한 지난 2012년 19대 총선과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예비후보로 출마한 바 있는 한광희 전 문재인 대통령 미래한국전략특보 역시 표밭갈이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으며, 지난 2016년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 후보로 출마하여 18.14%의 득표율을 올린 송노섭 교수의 출마 가능성도 열려 있어 지역 정가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