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만 충남도의원, 평화적 통일 위한 준비단계 시민단체 역할의 중요성 강조
조승만 충남도의원, 평화적 통일 위한 준비단계 시민단체 역할의 중요성 강조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10.29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2019 신통일한국시대를 여는 국민 대토론회'에 토론자로 참석해 이 같이 주장
조승만 충남도의원은 29일 (사)남북통일운동국민연합 충남지회가 주최하고 통일부가 후원한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2019 신통일한국시대를 여는 국민 대토론회'에 토론자로 참석해 평화적 통일을 위한 준비단계에서 시민단체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 충남도의회 제공
조승만 충남도의원은 29일 (사)남북통일운동국민연합 충남지회가 주최하고 통일부가 후원한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2019 신통일한국시대를 여는 국민 대토론회'에 토론자로 참석해 평화적 통일을 위한 준비단계에서 시민단체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 충남도의회 제공

충남도의회(의장 유병국) 더불어민주당 조승만(초선, 홍성1) 의원은 29일 홍성군청에서 열린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2019 신통일한국시대를 여는 국민 대토론회’에 참석해 평화적 통일을 위한 준비단계에서 시민단체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조 의원은 “평화적 통일을 위해 정부가 할 수 없는 부분을 시민단체가 보완하는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면서 “현재 우리나라의 상황은 동서로 나뉘었던 70-80년대 초반 독일의 상황과 유사하다”며 당시 독일 재통일 준비과정에서 시민단체의 활약상을 설명했다.

조 의원은 이어 “우리나라 시민단체는 체육과 문화, 학술 등 사회문화적 교류 확대에 적극 노력하고 북한 이탈주민이 남한에서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운을 뗀 후 “국내 계몽운동과 더불어 국내 404개 통일 관련 시민단체의 기능을 통합 수행하기 위한 중간단체 운영이 필요하다”면서 “독일 통일 과정에서 시민단체는 기본법 틀 속에서 활동했고 정부는 시민단체 요구를 가능한 정책에 반영토록 노력했다”며 “우리나라 정부도 마찬가지로 통일을 준비하면서 시민단체 의견을 적극 수용할 수 있는 유기적 관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사)남북통일운동국민연합 충남지회(회장 조용옥)가 주최하고 통일부가 후원한 이날 토론회는 ‘시민사회와 민간통일운동의 역할과 전망’을 주제로 충청대 심의보 교수가 발제자로 나섰으며, 조 의원을 비롯하여 선문대 권현종 교수와 북한이탈주민인 김혜성 경기도청 공무원이 토론자로 참여하여 열띤 토론을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