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 왕대추, 첫 해외 수출..."가능성 엿본다"
청양 왕대추, 첫 해외 수출..."가능성 엿본다"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9.10.22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농기원, 말레이시아·홍콩으로 청양 왕대추 200㎏씩 시범 수출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왕대추 판로 확대와 우수농산물 홍보를 위해 청양 왕대추를 동남아시아 지역으로 시범 수출했다 / 충남도 제공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왕대추 판로 확대와 우수농산물 홍보를 위해 청양 왕대추를 동남아시아 지역으로 시범 수출했다 / 충남도 제공

충남 청양의 왕대추가 동남아시아에 첫 선을 보였다.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지난 16일 말레이시아와 21일 홍콩으로 각각 200㎏의 청양 왕대추를 시범 수출했다고 22일 밝혔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이번 왕대추 시범 수출은 국내 첫 사례로, 청양 왕대추의 수출 가능성을 파악하기 위해 농촌진흥청 지원을 받아 추진됐다. 말레이시아·홍콩 현지인을 대상으로 홍보 판촉행사를 진행해 소비자 반응에 따라 베트남과 싱가포르에서도 판촉행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왕대추는 식감이 아삭하고 당도가 높아 생과용 대추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충남의 왕대추 주산지는 청양·부여 지역 일대로 국내 재배면적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해발고도가 높은 청정지역에서 자란 청양 왕대추는 높은 당도로 소비자들에게 각광받고 있어 최근 각종 대형마트에도 출하하고 있다. 

도 농업기술원 서정석 연구사는 “선호하는 과일 크기, 포장 규격 등 수출 대상국의 소비 동향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내년 본격적인 수출에 앞서 판로 확대를 위한 현지화 전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Tag
#대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