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가와사키병으로 인한 심장합병증 예측지표 개발
건양대병원, 가와사키병으로 인한 심장합병증 예측지표 개발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9.10.09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아청소년과 천은정 교수팀
건양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천은정 교수
건양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천은정 교수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 소아청소년과 천은정 교수팀이 가와사키병(Kawasaki disease)에서 심장합병증 발생을 예측할 수 있는 새로운 지표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가와사키병은 소아에서 발생하는 급성 열성 질환으로, 유전학적 소인이 있는 소아가 감기 등의 병원체에 감염되면 비정상적인 면역학적 반응을 일으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건강하게 태어난 어린이라도 가와사키병을 앓은 후 관상 동맥류 등 심장병이 발생할 수 있어 조기 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면역글로불린 정맥 주사와 아스피린 경구 복용으로 대부분 완쾌되지만 10-20% 정도의 환자에서는 치료에 저항성을 보이며 관상 동맥류 등 심장 합병증이 발생한다.

천 교수는 가와사키병으로 진단받은 어린이에서 초기 혈액검사 결과 미성숙 과립구 분율 (Delta Neutrophil Index; DNI)이 5.5퍼센트 이상인 경우 관상동맥 합병증이 많았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기존에도 여러 가지 염증 수치나 검사 소견으로 관상동맥 합병증을 예측해보려는 시도가 많았으나 정확도가 낮았고 추가적인 검사를 시행해야 하는 등의 어려움이 있었다.

DNI 검사의 가장 큰 장점은 입원환자에서 기본적으로 시행하는 일반 혈액검사와 동시에 검사결과가 나오기 때문에 추가적인 혈액 채취나 비용이 필요 없다는 점이다. 그러므로 혈액 채취가 어려운 어린이 환자에서 특히 유용하며 관상동맥 합병증이 예측되는 환아를 조기에 예측하여 빠르게 치료 방침을 결정할 수 있다. 

천 교수는 “가와사키병으로 인한 심장합병증을 간편하고 빠르게 예견할 수 있어 소아환자 치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관련분야 연구를 지속해 환자들의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급 국제학술지인 ‘류마톨로지 인터네셔널(Rheumatology International) 최신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