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정부,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 알고도 방치"
[2019 국감] "정부,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 알고도 방치"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10.04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연 의원, “정부가 손 놓고 있는 동안 전자담배 회사 국민 건강 위협"

보건복지부가 액상형 전자담배의 유해성을 조사하고서도 적절한 대처를 취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4일 국정감사에서 제기됐다.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지난 2015년 공주대학교에 의뢰한 ‘전자담배의 액체상 중 유해물질 분석법 개발 및 실태조사’를 통해 액상형 전자담배에서 각종 유해물질이 새롭게 발견된 사실을 확인했다.

당시 연구용역은 액상 교체형 전자담배 21종과 액상 일체형 전자담배 7종, 가향제 283종을 대상으로 유해성 검사를 진행한 것으로, 그 결과 기존에 발견되지 않았던 벤츠알데하이드 등 21종의 카르보닐화합물과 에탄올과 메탄올 등 휘발성유기화합물 13종이 새롭게 확인됐다.

특히 이 연구는 아연, 벤질 알콜 등이 발견돼 흡입 시 유해성에 대한 지속적인 분석이 필요함을 시사했다.

그러나 복지부는 해당 연구 이후 전자담배의 유해성에 대한 후속 연구를 중단했다.

실제 성분 실험을 담당하는 식품의약품안전처 또한 지난해 액상형 전자담배 배출물 시험 시 7개의 성분을 새롭게 추가했을 뿐 더 이상의 연구는 진행하지 않았다.

김 의원은 “정부가 유해성을 인지하고 있음에도 아무런 후속 연구와 대처가 없었다"며, “정부가 이렇게 손을 놓고 있는 동안 전자담배 회사들은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며 세를 불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미국 CDC(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는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액상형 전자담배로 인한 폐질환 의심환자가 800명이 넘자 해당 회사의 대표가 사퇴했다. 중국에서는 이틀 만에 업체 자체적으로 판매를 중단했다”며 “그런데 국내에서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만을 고수하는 것은 우리나라를 기만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액상전자담배 흡연과 관련된 것으로 의심되는 폐질환 사례는 1080건, 사망 18건이 보고됐다(자료사진=액상형 전자담배의 한 종류인 '쥴', 쥴은 유해화학물질 관련 법에 따라 국내에서는 니코틴 함량을 0.7㎖로 낮춰 출시됐다. 본 자료사진은 본 기사의 내용과 직적접인 관계가 없을 수도 있다)/ ⓒ 뉴스티앤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액상전자담배 흡연과 관련된 것으로 의심되는 폐질환 사례는 1080건, 사망 18건이 보고됐다(자료사진=액상형 전자담배의 한 종류인 '쥴', 쥴은 유해화학물질 관련 법에 따라 국내에서는 니코틴 함량을 0.7㎖로 낮춰 출시됐다. 본 자료사진은 본 기사의 내용과 직적접인 관계가 없을 수도 있다)/ ⓒ 뉴스티앤티

한편, 국내에서는 아직 액상형 전자담배와 관련된 질환 발생 사례가 보고된 바는 없다. 

그러나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액상전자담배 흡연과 관련된 것으로 의심되는 폐질환 사례 1080건이 보고됐다. 

지난주의 805건에서 275건이 증가한 숫자다. 사망자도 지난주 13명에서 18명으로 급증했다.

중증 폐질환자들은 주요 증상으로 기침과 호흡곤란, 가슴통증 등을 호소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중증 폐질환”과의 인과관계를 규명 중이며, 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보건복지부는 이와 관련해 지난달 20일 액상형 전자담배와 중증 폐질환과의 인과관계가 밝혀질 때까지 액상형 전자담배의 사용을 자제할 것과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 중 호흡기계 이상증상(기침, 호흡곤란, 가슴통증) 등이 있는 경우 즉시 병의원을 방문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