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현 "원전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포화 임박"
신용현 "원전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포화 임박"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9.27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장률 90.2%... "대책 마련해야"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 / ⓒ 뉴스티앤티
신용현(초선, 비례) 바른미래당 의원 / ⓒ 뉴스티앤티

국내 원전의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저장률이 90%를 넘어 포화상태에 임박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용현(초선, 비례) 바른미래당 의원이 27일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국내 원전의 사용후핵연료 저장용량 현황’에 따르면, 국내 원전의 총 저장용량 528,716다발 중 476,729다발이 저장 돼 저장률 90.2% 수준으로 나타났다.

또 올해 6월 기준 경수로는 70.1%, 중수로는 91.2%의 높은 저장률을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신 의원이 밝힌 '국내 원전별 사용후핵연료 저장 세부현황'에 의하면 고리3호기(94.2%), 고리4호기(94.9%), 한울1호기(90.8%) 등은 저장률이 매우 높아 대책마련이 절실한 것으로 분석됐다.

신 의원은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문제는 지난 40여 년 간 어떤 정권도 책임지지 않았다. 다음 정부로 넘기기만 해 이 지경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용후핵연료는 외부 반출이 어렵다. 관리 여건을 고려해 하루 빨리 저장시설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골든타임이 얼마 남지 않았다. 다가올 국정감사에서 정부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