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 "내년 총선, 대전 7석 모두 석권"
이장우 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 "내년 총선, 대전 7석 모두 석권"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9.2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시당사서 취임식
"현 정권 엉터리 정책 충청서 막아야"
"당 내 동료 비방 엄중조치" 결속 강조
이장우(재선, 대전 동구)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이 24일 시당사 3층 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포부를 밝히고 있다. / © 뉴스티앤티
이장우(재선, 대전 동구)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이 24일 시당사 3층 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포부를 밝히고 있다. / © 뉴스티앤티

이장우(재선, 대전 동구)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은 24일 "내년 총선에서 대전 지역 7석을 반드시 석권하겠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시당사 3층 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현 정권의 엉터리 정책을 충청에서 막아내야 한다. 최전방에 시당위원장과 의원, 당협위원장들이 앞장서겠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당 내 일부 출마예정자들이 경쟁관계에 있다. 동료 예비후보자에 대한 비방·비난은 엄중조치하겠다"면서 "기존 당직자 분들을 최대한 존중하는 동시에 지역 유력인사를 영입하겠다. 책임당원 수도 지금보다 배로 증가시키겠다"고 총선 계획을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현 정부의 충청 홀대도 주장했다.

그는 "대전시민 입장에서 보면 대전에 대한 문 정권의 홀대와 패싱이 도가 지나치다. 현 정권의 주요 인사는 영남과 호남에 집중 돼 있다"며 "민주당 대표가 충청도 사람이고 주요 당직을 갖고 있음에도 충청에 대한 배려조차 없다"고 비판했다.

또 "충청 출신 인사 홀대를 떠나 규제자유특구에 대전·충남을 제외했다. 대전·충남에는 혁신도시도 없다"면서 "혁신도시 지정해 달라 하는데도 묵묵부답이다. 4대강도 유독 세종보와 공주보부터 철거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것이 문 정권의 충청에 대한 인식이다. 이 인식을 깨려면 대전시민·충청도민이 들고 일어나야 한다. 들고 일어나는 방법은 내년 총선에서 확실하게 민주당을 심판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전 당협위원장들도 이 위원장의 발언에 힘을 실었다.

시당위원장직을 넘겨준 육동일 유성을 당협위원장은 "이 위원장의 역량과 추진력을 믿는다. 다음 위원장으로 모시게 돼 홀가분한 마음"이라며 "전 당원이 희망과 용기를 갖고 하나가 되자. 이를 통해 총선 승리를 이끌어 내자"고 당부했다.

박성효 유성갑 당협위원장은 "이 위원장은 재선 의원에 재선 시당위원장이다. 우리 지역 정치인 중 가장 많은 경력을 갖고 있다"며 "최근 대정부 투쟁에서 삭발까지 감행하며 앞장섰다. 이 위원장이 빼앗긴 들에 봄을 가져올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양홍규 서구을 당협위원장도 "이 위원장 중심으로 뭉쳐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고 정권을 되찾자. 현 정권이 무너질 때까지 가열차게 투쟁하자"고 힘줘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