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현안 긴급대책회의 개최
음성군, 현안 긴급대책회의 개최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09.21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성군은 경기도 파주시와 연천군에서 발생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확산 예방, 제7회 음성인삼축제 개최 논의 및 17호 태풍 ‘타파’ 대비 안전대책 수립 등 군정현안에 대한 긴급 대책회의를 21일 개최했다. / 음성군 제공
음성군은 경기도 파주시와 연천군에서 발생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확산 예방, 제7회 음성인삼축제 개최 논의 및 17호 태풍 ‘타파’ 대비 안전대책 수립 등 군정현안에 대한 긴급 대책회의를 21일 개최했다. / 음성군 제공

음성군은 경기도 파주시와 연천군에서 발생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확산 예방, 제7회 음성인삼축제 개최 논의 및 17호 태풍 ‘타파’ 대비 안전대책 수립 등 군정현안에 대한 긴급 대책회의를 21일 개최했다.

조병옥 군수는 17일부터 20일까지 중국 태주시에서 개최된 국제의료박람회에 참석 후 귀국하자마자 상황의 심각성을 고려하여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부군수, 국장, 관련 부서장, 읍면장 등을 긴급 소집했다.

이번 회의는 태풍 ‘타파’의 북상과 파주시에서 2건의 추가 의심신고가 접수되고 음성군도 38개 농가에 10만 8천 두의 돼지가 사육 중에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판단에 따라 개최됐다.

이 자리에서 조병옥 군수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 차단 방역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다행히 파주시의 추가 신고가 음성으로 판정됐고 도내 타 지자체의 축제 추진 상황 등을 고려하여 제7회 음성인삼 축제를 정상 추진하되 양돈 농가 관련 차량 진입 자제 안내판 설치 등 방역 대책을 수립하여 추진하도록 지시했다.

또한 갈수록 세력을 키워가며 북상중인 태풍 ‘타파’의 폭우가 예보됨에 따라 이로 인한 “수확철 농작물, 공사현장 시설물, 다중밀집시설, 용・배수로 침수 등 피해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강조하고 읍면의 재난 취약 지역 사전 점검과 태풍이 지나간 이후에는 방역 작업이 신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빈틈없는 대책을 주문했다.

조병옥 군수는 회의 후 대소면과 삼성면에 설치된 거점소독소를 방문하여 근무자를 격려하고 아프리카 돼지열병 예방을 위한 철저한 방역과 함께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근무에 임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음성군은 태풍 ‘타파’ 대비를 위한 상황판단회의를 지난 9월 20일 부군수 주재로 개최한 바 있으며, 아프리카 돼지열병 예방을 위해 양돈 농가 소독 강화, 문자메시지와 전화 예찰을 실시하고 양돈 농가가 밀집한 삼성면 주민자치 작품발표회 및 열린음악회, 농업경영인 가족체육대회, 축산인 한마음체육대회 등을 연기 또는 취소하였다.

이 밖에도 양돈 농가 문전 통제초소 28개소를 설치하여 철저한 농장 통제를 통해 방역관리에 소홀함이 없도록 관리할 계획이며, 향후 다수가 모이는 각종 행사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추이를 고려하여 개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