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양돈논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이상 無'
대전 양돈논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이상 無'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9.20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돈논가 정밀검사 결과 바이러스 미검출
"상황실 운영해 차단방역에 총력"
대전시청 / 뉴스티앤티
대전시청 / © 뉴스티앤티

경기도 파주와 연천 등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대전 양돈논가에서는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이 끝난 19일부터 실시한 관내 양돈논가에 대한 일제정밀검사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미검출됐다고 20일 밝혔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17일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고 초동방역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 도축장에 들어오는 돼지에 대한 생체·해체 검사를 강화하고, 양돈농가를 비롯한 도축장, 사료공장 등 모든 양돈관련 시설을 소독하고 있다.

전재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직접 접촉에 의해서만 전파되므로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질병에 걸린 돼지고기는 시중에 유통되지 않는 만큼 안심하고 소비해달라"고 말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과 동물에만 감염되는 바이러스성 전염병이다. 주로 감염된 돼지의 분비물 등에 의해 직접 전파되며,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 치사율이 100%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