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직원 성추행...보령시 보건소 공무원 2명 고발
여직원 성추행...보령시 보건소 공무원 2명 고발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09.19 14:0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시청 / 보령시 제공
보령시청 / 뉴스티앤티 DB

충남 보령시 보건소 공무원 2명이 같은 부서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지난 18일 보령시에 따르면 보건소에 근무하는 과장 A씨와 6급 공무원 B씨가 같은 과 소속 30대 여성 공무원 C씨를 성추행한 혐의로 고발됐다.

C씨의 진술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4일 회식을 한 후 2차로 간 노래방에서 A씨는 C씨를 껴안고 강제로 입맞춤을 했으며, 같은 아파트에 사는 B씨는 C씨를 집에 데려다 준다며 근처 학교 운동장까지 데리고 가서 강제로 입맞춤을 했다.

C씨는 임용된지 4개월 밖에 되지 않은 신규공무원으로, “B씨가 원산도 발령 등을 거론하며 수차례에 걸쳐 섬에 안 가려면 윗 사람과 (식사) 자리를 하자고 권유해 어쩔 수 없이 나간 자리였다”며 “인사 청탁 자리가 아니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C씨는 9일 A씨와 B씨를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로부터 수사 개시 통보를 받은 보령시는 지난 17일 A씨와 B씨의 직위를 해제했다. 경찰 수사 결과에 따라 간부급 공무원인 A씨는 도 인사위원회에, B씨는 시 인사위원회에서 징계위원회에 회부된다.

한편, 지난 4월 개정된 국가공무원법에 따라 성범죄 관련 벌금 100만 원 이상이 확정될 경우 공직에서 퇴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미숙 2019-10-06 21:58:22
아직도 이런 인간들이 존재한다는 그 자체가 모순아닌가 벌써 한달이 다 되도록 어떤 결과도 나오지 않는다는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건가?
자기네 딸의 나이보다 어린 새내기를 되지도 않는 갑질에 썩어빠진 인간이 존재 하는것이 치가 떨린다
그 자식에게 물어 판결을 내려라 짐승 만도 못한 더러운 인간에게 꼭 합당한 벌과 그 지역에서 얼굴들고 다니지 못할정도의 벌을 간곡히 원한다 새내기가 갖게된 트라우마는 어쩔 건데..... 이 더럽고 추잡한 잡 쓰레기 같은 인간아

미친놈들 2019-09-21 17:40:20
쓰레기는 쓰레기통에 쳐넣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