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보령시에 ‘자동차 튜닝산업 생태계’ 조성한다
양승조 지사, 보령시에 ‘자동차 튜닝산업 생태계’ 조성한다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9.09.17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17일 보령시를 방문한 가운데 시민들과 기념촬영하는 모습 / 충남도
양승조 충남지사가 17일 보령시를 방문한 가운데 시민들과 기념촬영하는 모습 / 충남도

양승조 충남지사가 경기침체 장기화와 일본 무역 보복 등 도내 자동차산업 위기 극복을 위해 보령시에 ‘자동차 튜닝산업 생태계’를 조성키로 했다. 

양 지사는 17일 민선 7기 2년차 보령시 시·군 방문을 통해 이 같은 계획을 밝히고, 김동일 시장과 정책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자동차 튜닝산업 생태계 조성’으로, 미래 자동차 후속 시장(after market)을 선점하고 청년 고용 창출 및 경제 활성화를 달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협약에 따라 도와 보령시, 아주자동차대학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보령시 주포면 관산리 일원에 230억 원을 투입해 자동차 튜닝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 부품산업 육성 ▲ 연구개발 지원 ▲ 튜닝지원센터 및 특화산업단지 구축 등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양 지사는 “자동차산업의 미래를 위한 이번 협약이 보령시와 도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새로운 토대가 될 것”이라며 “자동차 튜닝에 대한 일반의 제한적인 인식을 개선하고, 건전한 튜닝문화를 조성한다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동력으로 거듭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보령시에는 국내 유일의 자동차 특성화 대학인 아주자동차대학이 있다”며 “긍정적인 대외 여건 변화와 보령시만의 탁월한 강점을 살려 자동차산업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경쟁우위를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양 지사는 협약에 앞서 아주자동차대학을 방문해 자동차산업과 튜닝분야에 관한 설명을 듣고, 대한노인회보령시지회·보훈회관 등을 찾아 민생을 살폈다. 

보령 웨스토피아로 이동한 양 지사는 시민·사회단체, 도와 시·군의원 등 170여 명과 함께 민선7기 1년의 성과를 공유하고 2년차 도정 현안 및 발전 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보령시는 지리적으로 인천부터 군산까지 이어지는 서해안권 개발의 중심부”라며 “보령시를 서해안 관광 거점핵심도시로서 뿐만 아니라 미래 경제를 선도하는 도시로 육성하기 위해 힘과 지혜를 모아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