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의료관광 뜬다 "해외 중증환자 치료받고 싶은 도시"
대전시, 의료관광 뜬다 "해외 중증환자 치료받고 싶은 도시"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9.09.16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20일 ‘보통의 날’ 행사로 해외 중증환자 유치 본격화
대전시청 / 뉴스티앤티
대전시청 / ⓒ 뉴스티앤티

대전시 의료관광이 해외 중증질환들이 치료 받고 싶은 도시로 주목받고 있다. 

대전시는 한국관광공사대전지사 공동으로 16일부터 20일까지 대전 의료기관에서 암 등 중증질환을 완치한 외국인 환자들을 대상 ‘보통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

여기서 '보통의 날'이란 아프지 않았던 평범한 보통의 날로 돌아온 완치 환자들을 축하하고 서로의 치료 경험 공유로 그 의미를 되새기는 특별한 날을 의미한다.

‘보통의 날’ 행사는 해외 중증 환자들이 겪었던 의료기관 선택기준, 성공적인 치료 경험을 상호 공유하고 고통스러웠던 치료 경험을 즐거운 추억으로 공유하는 프로그램이다.

시는 감성 마케팅을 통해 현재 35%인 대전 재방문 환자 비율을 높이고 대전 의료관광 입소문 마케터로서의 역할을 유도할 계획이다.

행사 기간 동안 이들은 자신이 치료받았던 충남대학교병원과 건양대학교병원, 선병원 등을 방문해 자신들의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의료기관의 특화진료시스템 및 첨단 장비를 둘러볼 계획이다.

또한 한밭수목원, 으능정이거리, 전통문화체험 등 대전의 명소탐방과 더불어 예산의 수덕사, 스파체험 등 대전 인근 관광지 방문을 통해 대전 의료관광의 매력을 직접 체험할 예정이다.

이번 팸투어에 참가한 카자흐스탄 틀레울리노프 다우렌(남, 25세 가명)씨는 지난 4월 육종암 치료을 위해 다리를 잃는 힘든 시기를 보냈지만 밝은 모습으로 “급성으로 진행된 암과의 사투 과정에서 보여준 의료진의 용기와 배려 덕분에 새 삶을 찾았다”며 “완전한 치료를 위해 지속적으로 관리해주는 대전시와 의료기관에 감사하다”고 환하게 웃었다.

유은용 보건정책과장은 “대전에서 치료받은 환자들을 의료관광 마케터로 양성해 중증 환자 중심의 해외의료관광객을 유치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며 해외 의료관광시장 확대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