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한울야학 사태, 철저한 진상규명 이루어져야
[사설] 한울야학 사태, 철저한 진상규명 이루어져야
  • 뉴스티앤티
  • 승인 2019.09.1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를 일주일 여 앞둔 지난주 대전 서구에 소재한 대전장애인배움터 한울야학의 급식비 전용과 부실한 급식 질 문제 등이 지역을 강타하면서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보수야당의 성명이 잇따랐다.

급기야 지난 11일 한울야학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정의당 김윤기 대전시당위원장은 입장문을 발표하고, 시민들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표명한 후 지나친 정치 공세 확대와 선정적인 의혹 제기 자제를 부탁했다.

김 위원장의 말처럼 지나친 정치 공세나 선정적인 의혹 제기는 한울야학의 정상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 점은 분명하다. 또한 김 위원장이 이번 사태 수습 후 한울야학 운영위원장에서 물러나 일반 후원회원으로서 의무만 다하겠다는 입장 역시 평소 그의 행보에 비추어 볼 때 진정성 있는 발언이라는 것을 충분히 인정할 수 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이 도의적 책임을 지고 한울야학 운영위원장을 사퇴하는 것만으로는 이번 사태가 해결될 것 같지는 않다. 김 위원장은 정의당 대전시당위원장으로서 정의당을 표방하며 이번 사태와 직접적으로 관련돼 있는 인사들에 대한 출당 등의 책임 있는 조치를 진행시켜야만 본인의 역할을 다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바른미래당 김소연 대전시의원에 따르면 이번 한울야학 급식 사태와 관련된 ‘마을기업 협동조합’에 관계된 활동가들 일부와 학부모들 그리고 정치권 관계자들은 대전시 갈마동에 소재한 봉산초등학교의 급식 부실을 문제 삼아 수년간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을 규탄해 왔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들은 최근까지도 일명 ‘봉산초 불량급식사태’의 해결을 촉구하면서 교육감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호소문을 배포하며, ‘마을기업 협동조합’에 모여 정기회의를 하는 등 ‘급식문제 해결을 위한 학부모특별조사위원회’를 꾸리고 학교 급식 납품 거래명세표가 가짜라면서 ‘페이퍼컴퍼니 대전시교육청’이라고 주장하며 교육청을 거세게 비난한 바 있다고 밝혔다. 수년 전에 벌어진 봉산초등학교 급식 부실 문제를 아직까지 물고 늘어지는 인사들이 이번에 한울야학 급식 사태와 관련된 것은 전형적인 내로남불이 아닐 수 없다.

서민 정당을 강조하는 정의당은 강령에 ‘함께 행복한 정의로운 복지국가를 향하여’라고 규정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대학시절부터 학생운동을 하며 꾸준히 서민과 노동자의 편에서 일해 왔다. 김 위원장 뿐만 아니라 정의당의 대다수 당원들 역시 그러한 삶을 살아왔던 것으로 익히 알고 있다. 하지만 이번 한울야학 사태와 관련된 인사들은 정의당을 표방하여 자신들의 잇속만 챙겼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다. 김 위원장은 고름이 살이 되지 않듯이 반드시 이들에 대한 책임 있는 결단을 취해야 할 것이다. 그것만이 정의당이 지역에서 서민과 노동자를 위한 정당으로 확실하게 뿌리내릴 수 있는 지름길이다.

또한 대전시는 ‘마을기업 협동조합’에 대한 철저한 실태 파악을 통해 재발 방지를 해야 하고, 대전시교육청은 한울야학 사태와 유사한 사례가 더 없는지에 대한 전수조사도 실시해야만 한다. 특히, 수사기관은 지금까지 제기된 한울야학의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통해 시민들의 궁금증을 말끔히 씻어주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