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학 비리 의혹에 입 연 정의당 대전시당
야학 비리 의혹에 입 연 정의당 대전시당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9.11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기 시당위원장 11일 입장표명
"사태 수습되면 야학 운영위원장직 물러날 것"
김윤기 정의당 대전시당위원장이 5일 낮 목원대 정문 앞에서 열린 해고된 목원대 청소노동자의 복직을 촉구하는 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김윤기 정의당 대전시당위원장 / © 뉴스티앤티

김윤기 정의당 대전시당위원장이 최근 불거진 '한울 야학 비리 의혹'<본보 19년 9월 5일자 대전 A 장애인 야학 시설...급식비·강사비 어디로?>에 입을 열었다.

김 위원장은 11일 입장문을 통해 "제가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대전장애인배움터 한울야학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건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어떠한 질책도 달게 받겠다는 마음으로 저의 역할과 입장에 대해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야학 운영위는 약 3개월에 한 번 가량 회의를 열었고, 주로 일반 사업과 후원금 사용 내역 등에 대한 안건을 다뤘다. (최근 문제가 된) 별도 공모사업은 구체적인 내용을 따로 보고받지 않았다"며 "작년과 올해 공모사업이 갑자기 늘어났는데 이를 신중히 검토하지 못했다. 이 점 깊이 반성하며 사태가 수습되면 운영위원장에서 물러나 일반 후원회원으로서 의무만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나친 정치공세와 선정적인 의혹 제기 등을 자제해 달라고도 했다.

그는 "급식비 전용과 급식 질이 부실했던 점은 큰 잘못이다. 그러나 음식찌꺼기를 제공하고, 보조금 규모가 1억 원에 달한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며 "급식은 인근 학교와 푸드뱅크 계약을 맺어 제공했고, 일부는 봉사단체의 도움을 받았다. 보조금 규모도 3,000만 원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정의당과의 연관 의혹에는 "야학 운영위는 다양한 정치적 견해를 가진 운영위원들로 구성 돼 있다. 특정 정당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일하지도 않았다"면서 "저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고 부당하게 취한 이득 또한 전혀 없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운영위원장으로서의 남은 역할은 지금의 잘못된 상황을 바로잡고 더 나은 야학이 될 수 있도록 발판을 만드는 일이라 생각한다. 이번 사건을 겪으며 제 자신과 주변을 돌아보고 또 돌아보아야 함을 깨달았다"며 "과정에서의 정당함이 무뎌지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다. 이번 사태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