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4개 정당 "추석 민심 잡아라"
대전 4개 정당 "추석 민심 잡아라"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9.11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일제히 대전역 찾아 귀성객 맞이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정의당 대전시당 추석 인사 / © 뉴스티앤티

대전 주요 4개 정당이 추석을 맞아 민심 잡기에 나섰다. 이들은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일제히 대전역을 방문해 귀성객을 맞이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조승래(초선, 대전 유성구갑) 시당위원장과 이상민(4선, 대전 유성구을)·박범계(재선, 대전 서구을) 의원, 강래구·박종래·송행수 지역위원장, 시·구의원 등 100여 명이 총출동했다.

이들은 귀성객에게 인사를 건네는 동시에 정책홍보물을 배부하며 주요 성과 알리기에 주력했다. 조승래 시당위원장은 "민주당이 나라의 밝은 미래를 위해 더욱 열심히 준비할 것을 약속한다"며 "모든 시민이 가족과 함께 행복한 한가위를 보내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 시위로 귀성객 맞이를 갈음했다. 이장우 시당위원장은 이날 "귀성객을 맞아야 함이 마땅함에도 현 정권의 민주주의 유린을 묵과할 수 없어 시위를 펼친다. 현 정권은 국민이 고통을 호소함에도 자기 사람 심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 시당은 추석 연휴 기간 대전역과 주요 터미널 등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바른미래당 대전시당도 귀성객 맞이에 열을 올렸다. 귀성객 인사에는 신용현(초선, 비례대표) 시당위원장, 윤석대·한현택 지역위원장, 김소연 시의원, 주요 당직자 등 50여 명이 참여했다.

신용현 시당위원장은 "생활경기가 침체 돼 걱정이 많지만, 명절만큼은 가족이 함께하며 풍성하게 보내길 바란다"며 "추석 기간 지역 구석구석을 다니며 민심을 청취하겠다. 청취한 민심을 바탕으로 민생정책을 세워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귀성객들에게 '노동이 당당한 정의로운 복지국가'를 약속했다. 김윤기 시당위원장은 "행복한 추석을 위해 비바람 맞으며 거리에서 추석을 나는 노동자들을 기억해 달라. 최근 일가족 사망 사건처럼 불행한 일이 더는 발생하지 않도록 우리 이웃도 돌아봐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정의당이 노동이 당당한 정의로운 복지국가를 만들겠다. 비정규직·저임금 노동자, 자영업자, 청년, 여성 등이 걱정 없이 살 수 있는 나라를 반드시 건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