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한울야학 불법행위 일제히 공격
야권, 한울야학 불법행위 일제히 공격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09.10 16: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한울야학의 불법행위에 모 정당의 관련성 여부 등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수사를 촉구한다'는 제목의 성명 발표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실로 통탄할 일이 아닌가 한다 –한울야학 잔반급식 사태에 부쳐-'라는 제목의 성명 발표

한울야학의 불법행위에 대해 야권이 일제히 공격에 나섰다.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 / ⓒ 뉴스티앤티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 / ⓒ 뉴스티앤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 이장우, 이하 한국당)은 10일 ‘한울야학의 불법행위에 모 정당의 관련성 여부 등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수사를 촉구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야학시설과 모 정당과의 유착관계를 비판했다.

한국당은 “대전의 야학시설인 한울야학이 마을기업 협동조합과 짜고 보조금 카드깡을 일삼는 등 불법을 저지른 혐의로 경찰수사를 받는다고 한다”면서 “문제의 야학시설은 정부와 대전시 그리고 대전시교육청으로부터 올해 1억원 가까운 보조금을 받아 운영하면서 강사비 페이백, 허위 강사 등록 의혹 등 온갖 불법을 저질러 오다 세상에 비리가 드러났다”며 “또한 얼마 전 인근 학교에서 남은 음식으로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 학생들에게 급식한 사실이 밝혀져 사회적 지탄을 받은 바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이어 “충격적인 사실은 그 야학의 운영위원장과 운영위원들이 모 정당의 시당위원장과 당직자, 시민단체 소속으로 밝혀졌다”면서 “시당위원장을 맡고 있는 운영위원장은 야학시설장이 강사들의 노동을 착취하고 장애인들의 인권을 짓밟은 사실을 몰랐는지 또는 알고도 묵인·방조 했는지 시민들에게 설명해 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끝으로 “그 정당의 강령은 ‘함께 행복한 정의로운 복지국가를 향하여’라고 되어 있다”면서 “정의로운 복지가 가까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되고 있는지 깊은 성찰이 있기를 바란다”며 “수사당국은 야학시설에 대한 지금까지 제기된 의혹 전반뿐만 아니라, 모 정당의 관련성 여부 등도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해 주기를 촉구한다”고 역설했다.

바른미래당 대전광역시당 / ⓒ 뉴스티앤티
바른미래당 대전광역시당 / ⓒ 뉴스티앤티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위원장 신용현, 바른미래당)도 비판에 가세했다.

바른미래당은 ‘실로 통탄할 일이 아닌가 한다 –한울야학 잔반급식 사태에 부쳐-’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바른미래당은 “대전지역 장애인 야학시설인 한울야학에서 잔반급식을 하고 정부보조금을 유용한 사실이 들어나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고 운을 뗀 후 “한울야학은 다른 학교에서 남은 잔반을 제공 받아 장애인들에게 급식했다”면서 “학교에서 남은 잔반은 현행 학교 급식법상 당연히 폐기 처분되어야 한다”며 “버젓이 정부보조금으로 급식비를 받았으면서 장애인들에게 잔반 식사를 제공하고, 관련 업체를 통해 수수료를 제외한 비용을 받은 것은(카드깡) 명백한 위법이라”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은 이어 “이외에도 우리당 소속 김소연 시의원에게 접수된 한울야학에 대한 제보는 믿을 수 없을 만큼 안타깝고 실망을 금 할 수 없는 내용들이었다”면서 “제보에 의하면 한울야학은 출근도 하지 않는 허위강사를 채용하여 정부보조금을 유용하였고, 허위 등재한 강사료는 페이백 했으며, 임대보증금 또한 정상적으로 지급하지 않았다고 한다”며 “또 다른 제보자에 의한 제보에 따르면, 한울학교 강사들은 수차례 교재와 학습도구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였고, 이번 문제가 불거지자 강사비인 활동보조비 임금을 안 받겠다는 확인서에 서명을 강요받는 일도 벌어졌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바른미래당은 “이 연명 확인서의 첫 번째 서명인란은 대전 장애인배움터 한울야학 운영위원장이라고 쓰여 있고, 이는 노동착취의 의혹마저 불러 일으킬 수 있는 내용이라”면서 “그런데 바른미래당이 입수한 한울야학 운영위원회 명단에 따르면 운영위원장은 물론 여러 운영위원들이 모 정당의 위원장과 당직자들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카드깡을 해준 관련 업체 또한 모 정당과 관련되어 있다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고 역설했다.

바른미래당은 끝으로 “이제 한울야학의 불법행위는 물론 관련의혹에 대해서도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만 한다”면서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은 경찰에 엄정한 수사와 한울야학이 정상적으로 운영 될 수 있도록 대전시 관계기관의 진정어린 관심을 촉구하는 바라”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전시민 2019-09-11 09:24:31
정의롭지 않은데.....어느정당이야.....약자편인척 정의로운척 다하더니 뒤에선 안정의로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