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양승조 "혁신도시, 아시안게임 유치 합심"
허태정·양승조 "혁신도시, 아시안게임 유치 합심"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9.10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대전시청 기자실서 공동 기자회견
두 지역 상생방안 논의... "대전~보령 직선도로 개설 기대"
허태정 대전시장(왼쪽)과 양승조 충남지사가 10일 오전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 뉴스티앤티
허태정 대전시장(왼쪽)과 양승조 충남지사가 10일 오전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 뉴스티앤티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지사가 혁신도시 지정과 아시안게임 유치 등에 힘을 모을 뜻을 피력했다.

허 시장과 양 지사는 10일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과 충남은 한 형제이자 한 뿌리다. 두 지역이 함께함으로써 더 큰 힘을 발휘하게 될 것"이라며 이처럼 강조했다.

허 시장은 "혁신도시법 개정안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를 통과했다. 이는 충청권 4개 시·도의 합의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혁신도시 지정을 통해 청년들에게 일자리가 제공된다면 이는 대전의 일만이 아닐 것이다. 더 나아가 지역인재채용 광역화까지 이뤄질 수 있도록 충남도와 함께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양 지사 또한 "혁신도시 지정은 지역 청년들에게 많은 희망을 줄 것이다. 반드시 혁신도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아시안게임 유치도 충청권이 함께 추진해 비용이나 기타 인프라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이날 대전과 충남의 관광 분야 협력도 강조했다. 대전~보령 직선도로가 개통되면 큰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양 지사는 "충남은 바다를 갖고 있다. 바다의 장점을 대전도 함께 누렸으면 한다"면서 "대전~보령 직선도로가 개설되면 50분 만에 왕래할 수 있다. 경제가치와 함께 150만 대전시민에게 바다를 선물하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는 허 시장님과도 얘기 나눈 사안이다. 더욱 구체적으로 논의해 반드시 실현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허 시장과 양 지사는 서로의 우수 정책도 꼽았다.

허 시장은 "충남은 복지정책이 매우 우수하다. 충남의 복지정책을 보며 마음이 부끄러웠다"며 "선진화된 복지정책을 소신 있게 밀고 나가는 모습을 보며 많이 배웠다. 대전시민들이 더 나은 복지를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디.

양 지사는 "허 시장이 해결한 트램은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 도시 교통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하나의 방안"이라며 "중증장애아동 재활병원, 대전교도소 이전 등 과감하게 계획 수립하고 결단 내리는 것 자체가 충남도의 모델"이라고 허 시장을 추켜세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