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여주
[기고] 여주
  • 뉴스티앤티
  • 승인 2019.09.05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꺼비 두어 마리
낚싯줄 걸린 듯이
담 위에 매달려서
온 동네 구경하네

뙤약볕
삼복더위에
등짝마저
데었나봐!

쓴 오이 쌉쌀한 맛
건강식 면역식품
참살이 되었다고
울퉁불퉁 돌기들이

겁주는
도깨비방망이
위세 등등
흔든다.


- 심천 배정태 시인의 <여주>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