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박범계 의원과 방송기자 간 녹취록 거래" 주장
김소연 "박범계 의원과 방송기자 간 녹취록 거래" 주장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9.02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대전시의회서 기자회견 열고 의혹 제기
"비보도 전제로 나눈 얘기 박 의원 측에 전달 돼"
"대가 없이 녹취록 넘긴 것 납득하기 어려워"
김소연(서구6, 바른미래당) 대전시의원이 2일 오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 방송사와 박범계(재선, 대전 서구을) 더불어민주당 의원 간 녹취록 거래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김소연(서구6, 바른미래당) 대전시의원이 2일 오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 방송사와 박범계(재선, 대전 서구을) 더불어민주당 의원 간 녹취록 거래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김소연(서구6, 바른미래당) 대전시의원이 박범계(재선, 대전 서구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지역 방송사 기자 간 녹취록 거래 의혹을 제기했다.

김 시의원은 2일 오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보도 전제로 기자들과 나눈 얘기가 박범계 의원 측에 전달됐다. 대가 없이 (녹취록을) 전달했다는 것은 상식에 맞지 않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해 12월 김 시의원을 상대로 소가 1억 원의 명예훼손으로 인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소송 증거로는 김 시의원과 지역 방송사 기자 3명의 대화 내용을 담은 녹취록을 제출했다. 대화 내용은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불거진 불법 정치자금 요구와 박 의원의 상관관계에 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의원의 소송에 김 시의원은 "3명의 기자 모두 박 의원 측에 녹취록을 전달한 적 없다고 한다. 박 의원 측이 불법 녹음한 것"이라며 박 의원 측을 통신비밀보호법 위반과 추거침임 등으로 검찰고발했다.

검찰은 수사 후 "대화 당사자로부터 (박 의원 측이) 전달받아 소송 증거로 제출했다"며 박 의원 측을 불기소 처분했다.

김 시의원은 이와 관련해 "취재원 보호를 생명으로 해야 할 언론이 대화 내용을 유출했다. 지방정치와 지방언론사 사이 신뢰관계를 현저히 훼손한 사건"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아무 이유 없이 녹취록을 넘긴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 돈 받지 않았다면 밥이라도 먹었을 것이다. 대가성 여부가 확인된다면 처벌 가능하다"면서 "대전지방경찰청에 수사를 촉구할 생각이다. 한국기자협회에도 진상조사를 해 달라고 공식적으로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당시 대화를 나눈 기자들의 입장으로는 "세 명 모두 전달한 사실이 없다고 한다. 그러나 심증은 확실히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김 시의원은 "언론인이 공식 인터뷰를 마친 후 유도된 질문을 하면서 고의로 녹음을 했다. 그것을 국회의원에게 제공하기까지 했다"면서 "기자윤리를 어기고 지방자치의 근간을 훼손했다. 정확한 조사와 강도 높은 처벌로 지역 언론인들의 명예와 신뢰가 회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